쓸데없는(?) 걱정이었습니다.
올해 국군의 날 행사 걱정되네요.




사실은 이제야 발표를 하는 것에 가깝겠지요.

애초에 행사를 준비하려고 했다면 여러 준비사항 때문에 

지금 시점에는 이미 진행중에 있어야하는 건입니다. 


......음~


좀 다른 이야기를 꺼내보면...

올해 국군의 날은 70주년이기 때문에 기념우표발행도 기대되었습니다만

건군 70주년 기념우표 발행 계획이 아예없습니다. 

1998년이 건군 50주년이고
.
2008년이 건군 60주년이었습니다. 

2018년은 건군 70주년이니까 

기념우표 발행할 만하죠.

근데 발행계획이 애초에 없었어요.

도중에 취소된 것도 아니고 아예 발행계획이 없었습니다. 




근데 이번 10월1일에 기념우표가 하나 나오긴 합니다. 

이게 '세계인권선언 70주년'기념 우표입니다. 


물론 세계인권선언도 중요한 거죠.

대한민국에서는 세계인권선언을 그리 소홀하게 여기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기념우표가 몇 차례 발행된 바 있습니다. 


15주년

20주년

25주년

연도를 보시면 주로 박정희정부시대에 발행했고 그 이후로는 기념우표가 나오지 않았던 것인데

45년의 세월을 넘어 올해 다시 세계인권선언 기념우표가 나오게 되는겁니다.


근데 15주년 우표를 보시면 발행일도 표시되어있는데요.

1963.12.10

12월 10일에 발행한 이유가 있습니다.

세계인권선언을 한 날이 12월 10일이라서 12월 10일에 발행한거였습니다. 

그래서 20주년, 25주년도 모두 12월 10일에 발행되었고요.



그런데 이번 세계인권선언 70주년 기념우표는 10월 1일에 발행한다고 하지요.

제가 과문하여 그 이유를 잘 모르겠습니다. 

정말로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기념한다면 12월 10일에 발행해야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만...







아무튼, 이 기록적 폭염속에서 장병들이 고생할 일을 덜었다는 그것만은 다행한 일이라 여깁니다. 

by MessageOnly | 2018/08/14 01:03 | ■ Marine Corps | 트랙백 | 덧글(3)
올해 국군의 날 행사 걱정되네요.
< 건군 제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2017. 9. 28  >

올해 2018년 10월 1일은 건군 70주년 국군의 날입니다. 



기념식도 매년하는 것이고 

쉬운 일이 아니지만


< 2013년 국군의 날 시가행진 모습 >

매 5년마다 국군의 날 행사는

 시가행진으로 하고 있습니다. 

참가병력, 장비가 훨씬 많아지죠.




올해 폭염때문에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을까 염려되네요.


이게 10월 1일에 하는 행사이다보니

미리  소집되어 예행연습을 해야합니다. 

2013년 시가행진을 위해 행사단 창설식을 한 날짜를 보세요.

8월 1일에 창설해서 행사를 준비합니다. 

약 2개월 정도 준비를 한다는 것이죠. 

....



덥지 않은 여름은 없겠지만

올해는 더욱 애로사항이 꽃필 것 같습니다.

기상청 전망도 좋지는 않네요.

by MessageOnly | 2018/07/25 18:05 | ■ 다른게 또 뭐있나.. | 트랙백(1) | 덧글(4)
한반도 평화 기념 메달 출시


세상 참...

이런 물건이 나오는군요.


뭐, 신문에도 나오고 TV에서도 나오고 하는 장면이니까

저런 도안을 쓰는게 뭐가 문제냐고 할 수 도 있겠습니다만....

글쎄요.

지금까지 김일성, 김정일의 얼굴이 담긴 무언가는 북한에서만 나왔죠.

대한민국에서 김정은의 얼굴이 박힌 무언가가 이런식으로 출현하네요.


일단 왜 이런 물건이 나왔는가 생각해보면...

아무래도 문재인 대통령의 얼굴을 넣고 싶은 마음이 크게 작용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일단 두 사람이 주인공인데, 한 사람 얼굴만 넣는 것도 모양빠지는 일이니

큰 맘먹고 두 사람의 얼굴을 넣어버린....그런 것으로 추측합니다. 


남북정상회담이 과거 몇 차례 있었지만

이런 기념물을 만들 때

남북정상의 얼굴은 배제되어왔거든요.

< 남북정상회담개최기념, 2000 >

< 남북정상회담 기념, 2007 >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한다고 하더라도

남북정상 개인을 강조하지 않았습니다. 

행사자체를 기념하는 측면이 더 강했고,

은유적으로 평화를 염원하는 식의 표현이 이뤄졌죠.



그리고 대한민국 우표에 북한 '김정일'의 얼굴을 넣는다?

....이게 참 있을 수 없는 것이거든요.

아무래도 북한 '김정일'의 얼굴을 넣기는 매우 곤란한 일입니다. 

둘 중 하나는 넣기가 곤란하니 대한민국 대통령의 얼굴도 동시에 빠져야겠고요.



반대로 북한은 남북정상회담 같은 이벤트를 기념하는데

감히 김정일의 얼굴을 배제한다든가 할 수 있겠습니까?

개인에 대한 우상화 수단으로 활용하는데

당연히 얼굴을 넣어야하는 것이죠.  

< 력사적인 평양상봉과 북남최고위급회담기념, 2000 >

< 북남수뇌상봉 기념, 2007 >

공통점이 뭔가 하면

김정일의 얼굴은 드러나게 하되, 김대중, 노무현의 얼굴은 잘 보이지 않게 하는 겁니다. 

북한 인민들에게 김대중, 노무현 얼굴 따위 보여줄 이유가 없는거니까요.

주목받아야할 존재는 오직 김정일 뿐이니까

저런 구도를 쓰는 겁니다. 

러시아 푸틴도 얄짤없었습니다. 

절대 대등한 구도로 놓지 않았었죠.


김정은시대 들어서면서 북한도 좀 바뀌긴 했습니다. 

근데 저 장면은 김정은이 중국에 방문한 거라서 
평양에서처럼 원하는 구도를 얻기 힘들었을 부분도 있습니다. 


일단 북한에서 아직(?)은 남북정상회담 관련해서 기념물을 내놓진 않았습니다. 

싱가포르에서 있었던 북미정상회담도 마찬가지고요.










 이번 기념메달은 약간 계획적으로 만들었다기보단 

조금 급하게 만든 느낌이 있습니다.

처음 스타트를 끊은 건 미국이죠.

일련의 과정에서 처음으로 나왔는데,

공개직후, 회담취소 발표가 이어지면서 '할인판매'가 되기도 했죠.

이어서 싱가포르에서도 기념 메달을 내놓았습니다. 

오히려 싱가포르가 장사를 더 잘하고 있어요.

싱가포르에서 우표도 발행했는데

뭐 이것도 '악수'를 클로즈업해서 우표 자체에 얼굴을 넣는 것은 피했습니다. 

변지에 양국 국기를 배경으로 악수하는 두 사람을 넣는 식으로 넣었는데

어쨌든 이건 '우표'에 얼굴을 넣은건 아닙니다. 



6.12 북미정상회담에 싱가포르가 참여하거나 하지 않았지만

'북미정상회담'이라는 것 자체가 세일즈포인트거든요.

세계적으로 팔 수 있다는 거에요. 





뭐, 이렇게 나오는 것이 있다보니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하는 무언가를 내놓아야한다는 압박이 있었을겁니다. 

그래서 이런게 나온거겠죠.
지금 시점에 굳이 나와야했나 싶기도 할 정도로

시기적으로는 좀 늦었죠.

워낙에 조심스럽게 접근해야할 필요가 있는 부분이긴 합니다만...

싱가포르의 장삿속에 끌려간 느낌이 없지않아 있습니다. 


아무튼 

저 메달을 도안을 보면...

원안에 남북정상이 악수를 하며 전면을 바라보는 모습이 담겨있습니다. 

아주 대놓고 '남북정상의 초상을 최초로 담았다!'고 홍보하던데...

굳이 넣었어야했는지 아직도 납득이 안 가네요. 

그리고 배경에 산줄기, 

정중앙에 한반도를 넣었는데... 

독도가 너무 과장되었네요. 

축척을 무시하고 넣는건 예전부터 그랬지만

서도, 동도까지 굳이 나타낼 필요가 있는지는 의문입니다. 


근데 문구가 한글이 아니라 영어에요.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하는 메달이라면서

정작 양쪽 모두 사용하는 한글을 쓰지 않고

영어로 Inter-Korean Summit라고만 되어 있습니다. 

이런걸 보면 이게 국내판매용이라기보다 해외판매를 염두해뒀다는 생각이 더 진하게 듭니다. 

병기도 아니고 그냥 영어only. 

이건 썩 좋다고 하기 어렵네요. 

공간이 없는 것도 아니고....



미국이나 싱가포르에서 나온것처럼 국기를 도안에 넣을 수 도 있지 않냐는 이야기도 나올 수 있는데

태극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있는 장면은 남북한 양쪽에서 NG입니다. 

애초에 그런 배경은 존재할 수 없고, 도안에 넣을 수 도 없는거죠. 
이게 뒷면인데 이 도안이 연출적으로는 더 낫지 않나 싶습니다. 

이것은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의 판문점 악수 후,

문재인 대통령이 경계선을 넘어 잠시 월경하였다가

두 사람이 손을 잡고 넘어온 장면에서 바닥의 경계를 클로즈업한 것이죠. 


두 인물의 얼굴을 굳이 드러내지 않더라도

두 사람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괜찮은 연출입니다. 

악수장면이 가장 써먹기 좋은 소재이긴 하지만요.

보통 이렇게 클로즈업할 때는 악수하는 손을 강조하는게 흔한 클리셰죠.

그런것에 비교하면 상당히 독특한 구도라고 봅니다. 

문구는 평화, 새로운 시작(PEACE A NEW START)를 담았네요.

발걸음에 맞추는 의미도 있으니 문구 조합자체는 좋습니다.



가격은 이렇습니다.

광고비가 더 들었을 것 같은데...






사실 저것은 '우표', '주화'가 아닌 뭣도 아닌 '메달'일 뿐입니다. 

따라서 대한민국정부가 지급보증을 한다든가 그런건 전혀 없는 물건이에요.

실제로 '우표' '주화(기념주화)'를 만든다고 한다면 부담이 컸을겁니다. 

그래서 일단 '메달'의 형태를 취해서 만든 것으로 보이네요.




만약에 우표나 기념주화를 발행한다고 하면

최소한 남북정상의 '얼굴'을 담는 것만은 좀 피했으면 합니다. 
by MessageOnly | 2018/07/17 12:12 | ■ 다른게 또 뭐있나.. | 트랙백 | 덧글(12)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