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항해시대5] 아나 보고 안나라니

< "안나 데 멘도사" >

그림 이쁘죠?

근데 그보다도 



안대 X 미녀 X 검객



정말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캐릭터입니다.



< 이 분 최소 이름있으신 분 >

대항해시대5에서 'R'급 항해사다 그러면

거의다 '실존인물'입니다. 


이 분도 당연히 실존인물이죠. 



네임드.

< 이래뵈도 열남매 낳으신 분,  1540 ~ 1592 >

이 분은 특히 '에볼리 공녀'의 유명하신 분입니다. 

베르디 오페라 '<돈 카를로>의 등장인물이거든요.

어쨌든 본명으로 나오는건 아니고 '에볼리'로 나오지만

그 에볼리가 이 분인건 세상이 다 아는 이야기.

당대 스페인 최고 미녀!

불완전함이 그녀를 더욱 아름답게 한다능!







오페라 <돈 카를로>에서의 포지션은 팜므 파탈계.

히로인은 엘리자베타지만

진히로인은 에볼리라 카더라

옛 취향대로라면 좀 악역 파트지만

오페라에서도 비중있고 인기 있는 중요 배역.

아예 에볼리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 드라마가 나올 정도로 인기 있으신 분이기도 합니다. 


근데 눈치 채신 분도 있으시겠지만

이 분은 오른쪽눈에 안대를 하셨으요.

왼쪽에 안대한 건 다 고증오류거나
짭ㄴㄴ해.

좌우반전된 경우입니다.


오른쪽눈이 실명인 것은 병 때문이라는 설도 있는데

'검술연습'을 하다가 찔려서 라는 설도 있습니다. (...)

미녀검객으로 그려진다면 

그것은 아무래도 후자를 택해 검객 속성을 강화하는 거죠. 




근데 왜 이야길 했나

< 나름 고증 ㅇㅇ >

안나 데 멘도사

라고 써놨습니다만.....

이 분 성함은 '아나 데 멘도사'입니다. 


원판인 일본 대항해시대5 자료 찾아서 보니

일본에서 '아나' 라고 써놨던데

한국판에서는 '안나'가 되셨더라고요.


생각해보건대

'아나? 안나인데 ㄴ받침 못해서 그런거 아냐? 내가 바로 잡아야지'

라는 마음가짐으로 

'아나'를 '안나'로 적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뭐 유사한 경우가 최근에 있긴 하죠. 

< 아나와 눈의 여왕 >

< 겨울왕국 >

한국에선 '안나'

일본에선 '아나'



그럼 미국에선?

넵. ANNA


뭐.그럴 수 있는 거죠. 

Anna니까.

안나도 되고 아나도 되고 애나도 되고 



근데 이 분은 그럴 수 가 없어요. 

이 분은 Anna가 아니라 Ana 거든요.

Ana De Mendoza

어떻게 읽어도 '안나'는 아니됩니다. 

Ana를 '안나'라고 읽고 쓸 수 있다면 그건 정말 기묘한 일이겠죠. 





추가로 보면 좋은 사이트 : 위키피디아 Ana de Mendoza 항목
by MessageOnly | 2014/12/19 02:14 | ■ 게임의 법칙 | 트랙백 | 덧글(1)
영문을 모르겠어







????????

무슨 말 하는지 하나도 모르겠어!

모르겠지만 왠지 굉장해....

분위기에 휩쓸려 넘어가고 싶어!!

by MessageOnly | 2014/12/04 23:41 | ■ 출처는 모르지만.. | 트랙백 | 덧글(14)
오늘도 계속되는 선령 제한 타령
선령과 사고는 무관합니다.

아주 가관입니다. 





지난 포스트에서도  몇 차례 이야기한 바 있지만


단순히 '오래되었다'는 것은 '낡았다'와 동의어가 아닙니다. 


오래되더라도 '관리'를 잘하면 새 것 처럼 잘 굴릴 수 있고

새 거라도 '관리'를 개판으로 하면 오래된 것 만 못하게 되요. 


배에서 오래되서 거기서 문제를 찾는다고 하면 

배가 거친바다를 다녀서 피로가 누적된다거나

강판에 녹이 슬고 부식이 많이 진행되었다든가

뭐 이런겁니다. 

근데 이런건 배가 오래되었다고 해서 문제인게 아니라

오래쓰면서 '부식' '균열' '고장' '탈거' 뭐 이런게 나타났다 이런거잖아요. 

그러면

'수리정비'

'안전관리'

'관리감독'

요런걸 잘했느냐를 따져야지

그런거 없이 

'선령'

어휴;


일부 기사들 논조를 보면

'원양어선'에다가 '선령제한'을 해야한다 같은 소릴하고 있는데




'안전관리감독'을  이야기해야할 판에

'선령제한'을 하자고요?

우리보다 안전을 우선시 한다고 인정되는 유수의 선진제국들이

선박 선령제한하는 사례를 가져와 놓고 얘길해야 뭔 설득력이 생기지...


선진국들 하는 것처럼 무한 안전감독 체제로 가자고 해도 모자랄판에....

선령제한하자니....참나;

이게 바로 전형적인 후진국식 사고죠.

'아유 감독은 무슨 귀찮게.... 그냥 관리하기 쉽게 선령제한이나 걸어.'

'감독한다고 그게 제대로 되긴 하겠음? 선령제한이나 걸어!'

'사고 난 배 살펴보니까 오래된거네? 선령제한 걸어!'

이런거거든요?

뭐랬더라?

국민은 자기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갖는다고?

바로 저렇게 생각하는 놈들 때문에 우리나라 안전 수준이 이따위인겁니다. 

국민들이 선진의식을 가질려면

수준이 맞는 기사가 나와야하는데

나 기자요하면서 무게잡는 양반들이

저런 저질기사나 쓰고 자빠졌거든요.


그리고 그 기사에 달린 덧글들 보면 참 한숨만 나오죠. 

이번에도 무슨 MB가 죽였다는데....나참;

'MB정권 때 '선령제한'을 완화해서 그런거 아니냐!!'

이런 말같지도 않는 소릴 하는 양반들이 계신데.....

MB정권 때 선령제한 완화된건 사실인데요.

그건 

'연안여객선'이거든요?


'어선'은 해당 없어요. 

연안여객선에다가 선령제한을 둔 것도 

'사람'이 좀 많이 타니까 인명사고 우려되서 넣었던 것이긴한건데...

그 연안여객선 조차도 선령제한 하는 나라 극히 드물어요. 

대한민국, 중국.

나머지 나라들은 연안여객선이라할지라도 선령제한같은거 안 합니다. 

안전에 소홀해서?

아니죠. 

'선령'은 안전 관련 요소가 아니란거죠. 



그러니까 선령제한같은거 안 하는 겁니다. 

실질적인 안전요소를 가지고 관리감독을 하자는게 선진국식 사고방식.

'아 몰라 몰라 선령제한~' 하자는게 후진국식 사고방식.


세월호 침몰하니까 얼토당토않은 연안여객선 선령 타령하더니

오룡호 침몰하니까 이번엔 원양어선 선령 타령하고 있습니다. 

지난번엔 연안여객선 선령제한하는 안전후진국들 이야길 했는데

이번에 사고난 건'어선'


자 '어선' 선령제한하는 

그런 후진국은 대체 어디냐.


없어요. 

지구상에는 '어선'에 다가 

'선령제한'을 하는 그런 무식한 나라는 없습니다. 

그런 무식한 소릴 하는 사람이 지구상 어딘가에는 있는지 몰라도

아무리 수준 떨어지는 나라도 그런 쓸데없는 규제 안 만듭니다. 

도대체 대한민국을 어디까지 떨어뜨려야 직성이 풀릴겁니까?




'어선'에다가 '선령제한'을 하는것은

세계 어느 나라도 안 하는 짓거립니다. 

원양어선 선령제한 하는 나라가 한군데라도 있는지 알아보고 기사를 씁시다.



우리보다 안전을 우선시 한다고 인정되는 유수의 선진제국들이

선령제한하는 사례를 가져와 놓고 얘길해야 뭔 설득력이 생기지...


선진국들 하는 것처럼 무한 안전감독 체제로 가자고 해도 모자랄판에....


드러났대요. 

언제 숨겼나?

어선에 선령제한 같은 규제를 한 적이 없으니까

21년 이상 된 배가 있어도 아무 문제도 없죠. 

그러니까 선령같은 정보는 '공개'되어 있습니다.

숨긴적도 숨겨야할 이유도 전혀 없죠. 

도대체 뭐가 드러난겁니까?







안전 검사를 통과하면 되는겁니다. 

5년된 배라도 안전검사 통과 못하면 폐선인거고

50년된 배라도 안전검사 통과하면 계속 쓸 수 있는거.

그리고 안전검사를 제대로 해야하고

또 안전검사제대로 하고 있는 감독을 해야하고요. 




도대체 왜들 이렇게 '선령' '선령' 해대는지 모르겠네요. 

 누구한테 대한민국 후진국으로 만들어달라고 부탁받고 기사 쓰는건 아니겠죠?
by MessageOnly | 2014/12/03 19:21 | ■ 다른게 또 뭐있나.. | 트랙백 | 덧글(22)
11월 막바지, 한 낮의 벌떼
11월 끄트머리에도 

꿀벌들은 꿀모으기에 한창입니다. 

요즘같은 날에 꽃이 있을까 했는데 

역시 남쪽은 다르군요. 

그래도 주변 다른 나무나 화초는 꽃이 시든지 오래고

오직 람프란서스만 아직 꽃을 피우고 있어서

벌떼가 모여들만 하겠더라고요. 
by MessageOnly | 2014/11/30 22:36 | ■ 다른게 또 뭐있나.. | 트랙백 | 덧글(2)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