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선덕여왕에 추가되었으면 하는 캐릭터

MBC드라마 선덕여왕은 앞으로도 많은 방영분이 남은 것으로 보이는데...인기에 힘입어서 대본을 늘린다고 하면 '지귀'를 넣는 것은 어떨까 싶습니다. 정작 드라마를 보지 않는 입장에서 이런 소릴하는 것도 좀 우습긴한데..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ㅠ-;; 

어차피 의심스러운 화랑세기의 내용을 반영하여 제작한 바에야...지귀설화도 반영하는데 별 문제는 없을 것 같고요.

지귀설화  <- 똥침국어교실이라는 곳인데, 지귀설화에 대한 정보가 잘 갖춰져 있습니다. )

일단 신분차에 의해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코드가 깔려있는게 핵심이지요. 이건 TV드라마에서 써먹기에 아주 좋은 소재입니다. 거기다 선덕여왕의 마음씨가 나타나는 부분이기도 하고요. 다만 이걸 삼국유사의 영묘사 화재사건에 초점을 맞춰 버리면 선덕여왕이 40대에 접어든 시점에 일어난 일로 잡을 수 있는데, 40대로 미뤄서 써먹기보다 선덕여왕의 젊은 시절에 맞춰서 '신분차에 의해 맺어질 수 없는 둘만의 사랑'으로 집어넣어도 좋을 것 같거든요. 

'사랑의 불길이 가슴에서 터져나와 큰 화재를 일으킨다'는 이야기의 상상력은 참 대단합니다. 몰입해서 읽으면 참 감동스럽지요. 근데 드라마에서 '사랑의 불길'을 표현하는 것은 좋지만...가슴속에서 터져나온 불길이 화재로 이어진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니 이 이야기는 좀 바뀌어야하겠는데....이 이야기를 잘못연결해서 선덕여왕에 대한 사랑때문에 애꿎은 절간을 태운다고 하면 지귀의 사랑이 너무 찌질해져버릴것 같으니 드라마에서 지귀가 직접 방화(;)한다는 것은 해서는 안될거 같네요.

설화에 나오는 이야기가 아깝긴 합니다. 

...여왕이 지나간 뒤에 비로소 잠이 깬 지귀는 가슴 위에 놓인 여왕의 금팔찌를 보고는 놀랐다. 그는 여왕의 금팔찌를 가슴에 꼭 껴안고 기뻐서 어찌할 줄을 몰랐다. 그러자 그 기쁨은 다시 불씨가 되어 가슴속에서 활활 타오르고 있었다. 그러다가 온몸이 불덩어리가 되는가 싶더니, 이내 숨이 막히는 것 같았다. 가슴속에 있는 불길은 몸밖으로 터져 나와 지귀를 어느 새 새빨간 불덩어리로 만들고 말았다. 처음에는 가슴이 타더니 다음에는 머리와 팔다리로 옮아져서 마치 기름이 묻은 솜뭉치처럼 활활 타올랐다. 지귀는 있는 힘을 다하여 탑을 잡고 일어서는데, 불길은 탑으로 옮겨져서 이내 탑도 불기둥에 휩싸였다. 지귀는 꺼져 가는 숨을 내쉬며 멀리 사라지고 있는 여왕을 따라가려고 허위적허위적 걸어가는데, 지귀 몸에 있는 불기운은 거리에까지 퍼져서 온 거리가 불바다를 이루었다....



이야기가 너무 구체적이지만...사랑의 기쁨-열정을 나타내는 표현의 힘은 정말 굉장합니다. 어떻게 저런 생각을 했을지...-_-乃

다만, 그 열정이 구체화되는 것이 좀 비현실적이라는것이....너무 아깝습니다. 


젊은 시절의 선덕여왕에 맞춘다고 하면...일단 '팔찌'같은 것은 그대로 살려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신분의 격차때문에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지만 팔찌가 '정표'의 역할은 충분히 할 수 있을 테니까요. '불길'도 어떻게든 살려야할 겁니다. 어찌되었든간에 지귀설화의 핵심부분이니까요. 문제는 이걸 어떻게 '사랑의 열정'으로 나타내야겠습니다. 


사랑하는 그녀(선덕여왕)을 구하기 위해 불길에 휩싸여 죽는다든가...그 불길에 휩싸여 죽는 순간에 '팔찌'를 들여다보며 눈물방울 흘리며 숨을 거두는 지귀....이런 것도 괜찮을 것 같고요. -ㅠ-   문제는 지귀캐릭터의 등장인데...여왕님을 사모하는 무사정도로 하면 좀 뜬금없기도 하네요. 설화대로 '보는 순간 반해서'가 차라리 나을 것 같습니다. 

by MessageOnly | 2009/09/28 16:11 | ■ 거짓말이지만.. | 트랙백 | 덧글(10)
트랙백 주소 : http://larca.egloos.com/tb/195314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갑그젊 at 2009/09/28 16:31
가야세력이던 지귀가 덕만공주를 너무 사랑하자, 가야세력의 수장인 월야가 지귀를 태워죽여 그 억울함에 귀신이 된 지귀...로 다루면 재밌을 듯...ㅎㅎ;;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09/28 16:40
죽지는 않고...화상입은 채로 덕만공주의 주변을 맴도는 지귀....모두가 손가락질하는 그의 혐오스런 외모에도 불구하고, 인간적으로 대하는 덕만공주의 면모에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 지귀도 괜찮을 것 같네요. 이런 경우라면 탑옆에서 잠드는 장면까지는 설화대로 수용이 가능할 것도 같습니다.
Commented by 갑그젊 at 2009/09/28 16:32
근데, 사실 저 설화는 잘못 전해졌을 가능성이 좀 있다능. 선덕여왕이 즉위한게 50살 전후인데 그 때 미모에 반했다는 건..(..) 아마 공주시절에 반한 일이 아닐까 싶다능...ㅎㅎㅎㅎ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09/28 16:44
그 문제 때문에 '여왕의 큰그릇'을 보여준다고도 하는데...아무리 그렇더라도 한 눈에 반하기는 좀 어려우니 공주시절로 조절해서 이야기를 꾸미는게 좋을 것 같아요. 시청자들이 납득하려면 젊은 남녀의 사랑이야기다워야겠고요.
Commented by 갑그젊 at 2009/09/28 16:52
뭐... 고느님 정도면 그 연세에도 판타스틱한 러브스토리가 가능하지만...ㅎㅎ;;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09/28 16:57
그 부분은 좀 그렇지요. 나이가 어느 정도들었다곤해도 아름다운여왕의 기품을 보여주려면 ..
Commented by 나생 at 2009/09/28 17:57
지귀설화는 나오길 바라는 사람이 은근히 많은거 같습니다. :-) 저도 그렇구요.

그런데 김유신-김춘추-선덕여왕의 가장 유명한 사건 중 하나인 김유신여동생 문희 불장작쇼도 추정연대로 보건대 선덕여왕 즉위 이후가 아닌 공주시절이라 보더라구요.
김춘추와 문희의 장남 법민이 태어난 연도가 대충 626년인데 선덕여왕즉위는 632년입니다.
즉 진평왕때 저 불장작쇼가 일어났던 것이죠. (보통 왕의 업적이나 일화를 말하는데 태자시절이라고 굳이 이름으로 부르지않다보니) 그래서 지귀설화가 공주시절이라고 우겨도 큰 문제 없을 듯 하네요.

제가 봤던 역사팬픽중에 선덕여왕의 관심을 끌어보려는 스토커 지귀가 서라벌에 방화를 일으키다 붙잡혀서 처형당하는 스토리도 있었죠.....;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09/28 18:11
정신 나간 사람 취급하고 있지만...거기서 한 발 더 나가면 스토커가 맞죠..-ㅠ-; '관심'을 끌기 위해 방화하는 것도 그럴듯한 이야기네요. 감동은 없어도 비트는 재미가 있습니다.

지귀설화는 나올 법한 이야기인데...TV드라마라면 어떤 식으로 표현하는게 좋을까요. 흐흠;
Commented by Allenait at 2009/09/28 20:26
각색만 잘하면 나와도 괜찮은것 같군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09/28 21:35
과연 어떻게 각색되어 나올지 궁금합니다.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