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역] 용사의 집
<GLOBAL ARMY CENTER YONGSAN 용사의집>

"귀한 분을 모시는 자리, 품격 있는 연회와 예식이 필요하시다면 용사의집과 만나보십시오.
최고의 만족을 위해 정성껏 모실것을 약속드립니다."


저녁에 용산의 집을 찾아가게 된 경위는 다소 즉흥적이었습니다. 
용산역 주변에 식사를 할 곳은 많지만요.

< THE WARRIOR HOUSE, SINCE 1969 >

부가가치세(10%)를 포함한 금액으로  가격표시가 좀 묘한 부분이 있습니다. 
빵 추가 1,100원, 맥주 2,750원.

경양식을 위해 찾았기 때문에(?) 선택메뉴는 돈까스(5,500원).

샐러드와 수프, 밥. 

매우 빠르게 가져다주십니다. 

피클은 더 달라고 해서 먹었네요.

수프를 다 먹으면 메인인 돈까스가 나옵니다. 

맥주도 주문해서 같이 먹었지요. 

돈까스 접사.

경양식 돈까스 형태를 잘 유지하고 있습니다. 
감자가 좀 식은 것이 좀 아쉬웠지만, 그렇다고 차가운 건 아니었고요.

맥주 주문에 따른 써어비스로 내주신 땅콩.
안주는 안주인데..돈까스를 먹고 있어서 반찬처럼 먹었습니다. 히히.

용사의 집 직원분들의 친절도에 대해 얘기를 하지 않을 수 없는데...

사실 별 생각없이 카운터를 바라보고(컵을 가리키며) 얘기를 하고 있었는데
'뭘 도와드릴까요?' 라고 묻는 상황.

순간 기지를 발휘하여 '땅콩 좀 더 주세요' 그랬는데...
홀에 계신 두 분이 동시에
'그게 오늘 마지막 땅콩이에요. 다 털어서 드렸어요'라고...-ㅠ-;
(잘 보시면 그래서 약간 부스러기 느낌도 있습니다.)

땅콩이 모두 소진된 것은 좀 그렇지만..
(더불어 빵도 다 떨어진 느낌...)

홀에 있는 분들이 고객의 눈길과 목소리에 집중하고 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테이블마다 무선호출기가 놓여져 있긴 했지만, 제가 있는 동안에 그걸 사용하는 손님은 없더군요. 
그럴 필요가 없을 정도로 홀 서비스 집중도가 매우 높습니다. 

용사의 집에 들어설 때부터 좀 그랬지요.
1층에 안내데스크에 앉아있던 도우미분이 저희 일행이 들어서자 일어서서 공손히 인사를 하시고,
이 때부터 인상이 좋았고, 끝까지 좋았습니다. 

현역으로 보이는 웨이터는 3명이었는데 잠시 보이지 않았었습니다. (아마도 석식시간으로 추정)
웨이트리스는 2명. 예상외로 젊은 아가씨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카운터

메뉴판에는 보이지 않는 주류도 놓여있습니다. 
메뉴판에 있는 차를 주문하면 저기있는 찻잔으로 내올 듯하네요.
홀에 울려퍼지는 음악은 유행이 지난 곡들입니다. 
카펜터스 노래가 좀 많더군요.

각 테이블마다 꽃(조화) 한 송이가 놓여져 있습니다.

안타까운 마지막.

식사를 마치면 커피가 나오는데...종이컵이라니...ㅠㅠ

이게 찻잔에 담겨나왔더라면 정말 좋았을 것을..ㅠㅠ

용사의 집은 입지가 좋아서 바깥 풍광을 보기에도 좋습니다. 
2층이지만 시야가 좋아요.

용사의 집 다운 내부 장식.

군에 관련된 사진 들이 액자로 걸려있습니다. 
조금 아쉬운 것은 사진을 설명하는 안내문이 있다는 것인데..벽하고 어울리지 않는게 좀..

...향후 수년 내에 꿈의 구축함이라 불리는 이지스급 체계를 갖춘 KDX-Ⅲ와 
상륙능력을 확보하기 위한 대형수송함을 확보할 계획이다.

내용을 보면 대략 2004,5년 쯤에 제작한 것 같습니다. 

밑에 영문설명을 보면...이상한 오타가 눈에 띄는데...
밑에서 셋째줄을 보면 'KDS-Ⅲ'라고 되어 있습니다. 
케이디엑스를 케이디에스로 적어놓은거죠. -ㅠ-;;

이제는 실전배치되었으니 X를 떼고 KD-Ⅲ라고 정리버리면 될 일입니다..(...)

용   의  

( '의'자의 크기가 약간 작은 것이 특징 )
2층의 밝은 부분이 양식부입니다. 

가격대비 서비스의 질이 매우 우수한 업소로 과장되지 않은 말투로 몸에 배인 친절을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음식보다 분위기, 친절도에서 다시 찾고 싶은 느낌을 줍니다.

복지단에서 운영하는 곳인지 영업시간은 20시까지입니다. 
현역은 10% 할인.
by MessageOnly | 2009/11/29 18:02 | ■ 먹는게 남는 것 | 트랙백(1) | 핑백(4) | 덧글(30)
트랙백 주소 : http://larca.egloos.com/tb/197252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기침 가래엔 용.각.산. at 2009/12/03 16:29

제목 : 네이트 메인에 갔었네요.
[용산역] 용사의 집 &lt;- 요거 &lt; 군인이 가면 10% 할인해준다는 경양식집&gt; 흠..상당한 낚시제목이네요. (...이런식으로 쓰질 않았는데;; ) &lt; 군인에게만 특별서비스 제공? &gt; 네이트온은 좀더 대어를 낚으려는 미끼를 걸었습니다. 게다가 굵은 글씨..10%할인이 그렇게 좋은 포인트였는데 그걸 살리지 못하고 대충 적은건가...하는 고민이..-ㅠ-;; 올린 건 일요일인데..화......more

Linked at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at 2009/12/02 10:02

... 이트온] 군인에게만 특별서비스 제공?</a>[네이트온] 영화 속 명품 조연배우 모아보니[네이트온] 킬힐을 신으면 발모양이 이렇게?[네이트] 좁은 방에 더 효과적인 '공간절약형' 가구[네이트] <a href="http://larca.egloos.com/1972529" target="_blank">군인이 가면 10% 할인해준다는 경양식집[ ... more

Linked at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at 2009/12/07 10:18

... [네이트온]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자동차 50[네이트온] 군인에게만 특별서비스 제공?[네이트온] 치명적인 단점이?[네이트] 아이폰 구매자가 반드시 불평할 5가지[네이트] 러시아에서 인기 있다는 한국 상품 4가지[네이트] 커피를 좋아한다면 ... more

Linked at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at 2009/12/07 10:24

... [네이트온]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자동차 50[네이트온] 군인에게만 특별서비스 제공?[네이트온] 치명적인 단점이?[네이트] 아이폰 구매자가 반드시 불평할 5가지[네이트] 빵 속에 크림 스파게티가? 직접 먹어보니[네이트] 녹차를 좀 더 진 ... more

Linked at 기침 가래엔 용.각.산. : .. at 2010/01/01 13:15

... 이 대통령이 웃으며 "싸우기는 불편한 복장"이라고 말하자 역사 (22회) / 역사를 어떻게 가르치냐의 문제가장 많이 읽힌 글은 [용산역] 용사의 집 입니다.가장 대화가 활발했던 글은 이 대통령이 웃으며 "싸우기는 불편한 복장"이라고 말하자 입니다. ( 덧글 49개 )내이글루에 가장 덧글을 많이 쓴 사람은 ... more

Commented by Allenait at 2009/11/29 18:33
용산에 저런 곳이 있었군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1/29 18:59
용산역사 바로 옆에 있습니다. 잘 보이는데..아는 사람만 찾는 곳이죠.
여기 지하의 슈퍼는 인근의 용산E마트보다 더 저렴한 가격으로 물건을 팝니다. 이곳만 들어가보아도 재밌습니다.
Commented by 매모리 at 2009/11/29 18:34
서울에서 저기 지날떄마다 저기는 어느 투스타의 집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식당이었군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1/29 18:52
2층에는 양식부, 한식부가 있습니다. 1층에는 각종 판매점이 있고요.
Commented by 로미 at 2009/11/29 18:37
현역은 할인이군요.
다만 현역 병사중 누가 저곳에 갈까 궁금하군요 'ㅅ';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1/29 18:58
몰라서 안 가는 것도 있을 겁니다. 오히려 민간인(?)이라고 해도..'저곳은 군인들만 이용하는 곳일까?'라는 생각으로 다가가지 않을 느낌도 있고요. 용사의 집을 PX로 생각하는 사람도 있는데..전혀 다르지요.

친구들과 어울리기를 바라는 휴가병의 입장에선 굳이 찾아갈 이유가 없지요. 친구들과 어울릴 곳은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대학가 정도가될테니까요.
Commented by 몽몽이 at 2009/11/29 21:13
앗.
용사의 집은 현역 비품을 파는 곳인줄 알고 있었던 1인... 깔깔이 오리지널은 어디 가서 구할 수 있는건가 헐~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1/30 10:31
피복판매소가 옆에 있기는 합니다. 물론 여기는 현역만 이용가능한 장소...
Commented by Mr.Gon at 2009/11/29 21:51
그렇군요. 한번가봐야겠습니다.
왠지모르게 정(?)이 안가는 곳이라 신경안썼는데 새로이 보게되는군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1/30 10:37
건물외관이나 간판형태가 일반인(?) 손님의 방문을 유도하는 형태는 아니지요. ;
Commented by 01410 at 2009/11/29 22:15
저는 이름만 보고 무슨 상이용사분들 재활을 위한 생활복지시설로 생각했는데....
양식당도 있었군요. 나중에 한 번 가 봐야겠네요.

본문 사진만 보고 느끼기에는 딱 70, 80년대 고급식당 분위기군요. 그 때는 꽤 고급이었지 싶은데, 지금은 경양식 수준. 격세지감입니다.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1/30 10:54
SINCE 1969...그러니까 올해로 40년이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명소인 것이지요. 한식부도 있습니다.
고급식당 느낌은 입구에서 부터 시작됩니다. 유리를 쓰지 않아 낯선 느낌의 자동문.
Commented by 카루 at 2009/11/29 23:06
저도 얼마전에 한번 갔었는데... 꽤 괜찮은 집인 것 같아요. 8시에 끝이라 좀 일찍 문을 닫는다는 걸 생각하고 가야 하는게 좀 그렇지만.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1/30 10:54
복지단에서 운영하기 때문에 비교적 이른 시간에 영업을 종료하는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푸켓몬스터 at 2009/11/29 23:41
식당이 있는줄은 몰랐네요;
오바로크나 치겠거니 했더만...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1/30 11:22
현역시절에 한식부를 이용한 적이 있습니다.

뭐..그런것은 역앞의 마크사에서 많이 하는 것이지요. 흐흐;
Commented by 아빠늑대 at 2009/11/30 00:47
허흘...맨날 지나다니면서도 저기는 "군용품" 판매점으로 알고 있어서...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1/30 11:32
민간인도 얼마든지 이용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시설안에 '쇼핑타운'도 있습니다. 대체로 저렴하지만, 최저가는 아니지요.
Commented by 보바도사 at 2009/11/30 01:00
1층 매장 같은 데는 완전히 현역 군인 전용이지만 2층 음식점은 아닌 사람들도 이용이 가능한 모양입니다. 저 요금판이 부가가치세 포함 가격이라 면세 대상인 현역 군인이 가면 부가세를 안 받는 거죠. 저기서 한 번 칼질해본 적이 있는데, 농담이 아니라 민자역사 음식점보다 낫습니다.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1/30 11:35
요금은 식당은 그냥 현역이냐 일반인이냐의 차이지만, 숙박시에는 현역, 예비역(준회원), 일반인 정도로 차등을 둡니다.
민자역사쪽보다 낫다는 점에는 저도 동의합니다. 그쪽보다 인테리어가 좀 떨어지지만, 비교를 거부하는 서비스를 갖추고 있지요.
Commented by Leah at 2009/12/02 01:44
꼭!!
한번 가보고 싶어요!!! ^^
요란한 장식과 인테리어는 없지만,
정갈하고 무쟈게 깔끔!하다는 게 모니터를 통해서 느껴지네요.^^
전,현역~마지막 방위 세대를 거친 여자인간 입니다요~헤헤^^;; 여고시절 ,' 울 나라엔 왜?!여군에 방위가 없나...'하고 고민했던 1人...ㅠ_ㅠ;;(키 작고 눈 나쁘고,기초체력도 안되고,운동신경 젬병인.... ㅠ_ㅠ(=사실요..눈땜에 어차피 전 면제 판정 받았을 꺼예요,헤헤^^;;)@_@(뱅뱅이 안경 ㅋㅋ)
-->졸업 이후,남자애들이 신검받고 국방의 의무를 지는게 부러웠다눈... ㅜ.ㅜ
==>제가 ,군 입대 앞둔 남자애한테,"울 나라도 이스라엘이나 북한처럼 ,여자들도 똑같이 국방의 의무를 졌으면 좋겠어,'고무신 '꺼꾸로 신네 마네...'그딴말도 사라질꺼 아냐?!"그랫더니,벌컥! 화를 내더군요ㅠㅠㅠㅠ제가 또 "이스라엘은 군 복무 기간이 5년인가 6년인가 한다고!울 나라는 인제(=그 때 당시)3년 꽉채우는 것도 아니고 군복무 기간이 단축 되지 않았냐"고,"군대 안에있는 국방부시계는 느리게 가지만,그 시간이 흐른후,인생 전체를 놓고 보면,청춘의 초절정을 군복무로 바쳐야 했던게 돈으로도 뭘로도 감히!환산할 수 없지 !!값진 경험과 지혜가 되지 않겠냐?!"고,
청춘의 초절정을 나라의평화와,국민(=내 가족)의 안전을 위하여,바치는 건데,절대!!!낭비가 아니라고 생각해!솔직히,군대를 갔다 와야 애기-->소년-->남. 자. 로 성장하는거 아냐?!--->그랬다가 돌아오는 반응이란......후드드드 -_-;;
군전역하신 예비역 형님들의,입대전 갈굼+"열 여덟!쌍시옷!!어쩌구 저쩌구.....야!!난 다시 군대 가서 말뚝 박고 싶다!!!이것들이?!요즘애들은 군기가 빠졌어!!!!!,감히!1년차 선배 형님들과 눈 똑바로 쳐다보지도 못했던 그시절.....90년대..... ㅠㅠㅠㅠㅠㅠㅠ.......
그보다 더 어렸을때,
꼬맹이고 ,
애기였던 ...
70년대,80년대 시절이...
그립습니다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2/02 16:50
향수를 찾는 귀하에게 자신있게 권해드립니다.
용사의 집으로 가셔서 용사가 되십시오!
Commented by 날아라고넹이 at 2009/12/02 11:51
네 오타를 발견했네요 KDS-III ㅋㅋㅋ 근데 실전배치붙어서 DDH 죠 ㅋㅋ 이지스함은 DDG 이고~~ 그냥 그렇다고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2/02 16:36
자판에서도 가깝긴해요. S랑 X가...근데 발음도 '에스'하고 '엑스'가 비슷한 것에서 좀 다른 혐의(?)가..

KDX는 (Korea Destroyer eXperimental)의 약어입니다. 계획단계의 실험기에 'X'를 붙여표기하고 정식으로 운용하면 더이상 실험기가 아니니 X를 빼는 거죠. 항공기사업에서도 KFX라는 말을 쓰고 있는데 확정되면 X가 빠지고 KF-1 정도가 되겠지요. KDX는 1에서 3까지 모두 취역한 상태이니 이제는 X를 빼고 KD-Ⅰ~Ⅲ으로 표기하는게 바른 방법입니다. 저 당시에는 KD-Ⅱ까지는 취역한 상태로 X를 빼고 KD-Ⅱ라고 한 것으로 당시 기준으로는 바르게 적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오타는 그냥 오타)

DDH, DDG는 구축함의 '형태'에 따른 분류입니다. 이건 서방 해군 공통분류입니다. 우리해군뿐만 아니라 미해군, 일해자대도 DDH, DDG를 씁니다. 해당 분류로는 '한국형'구축함이라는 개념제시를 하기 어렵고 구축함의 임무나 형태정도만 알려줍니다. KD-Ⅰ,Ⅱ는 DDH이며, KD-Ⅲ(세종대왕함)는 DDG입니다.

* DDH(Helicopter Destroyer) : 헬기탑재구축함 DDG (Guided Missile Destroyer) : 방공구축함
Commented by zzzzzzz at 2009/12/05 16:02
장교는 할인이 됩니까? ㅋㅋㅋㅋ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09/12/05 16:07
장교, 부사관, 사병 모두 할인받을 수 있겠지요.
Commented by 용사의집 at 2010/01/25 23:31
안녕하세요. 손님이 오셨던 용사의집 양식당에서 근무하는 직원입니다.
창가쪽에 앉으셔서 사진찍으시던 손님 기억나네요.
용사의집 양식당 전체적인 총평을 좋게 남겨주신것 감사합니다.
종종 찾아주시고 다른 메뉴도 드셔보세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셨길 바랍니다.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0/02/07 16:26
눈에 띄는 행동을 하긴 했었지요;;
언제 또 가서 먹어야할텐데..~_~
감사합니다.
Commented at 2010/03/03 10:4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0/03/03 16:46
화장품가게 아직(?) 있습니다.
지하 식품매장도 있고요. 저렴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