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 특별우표 (+ 요판인쇄)
< 세계유산 특별우표 >

WORLD HERITAGE SPECIAL STAMPS

발행일은 6월 30일인데, 잊고있다가 하루늦게 올립니다. 


세계유산 특별우표의 도안에는 태조 건원릉, 세종 영릉이 들어 있고,
변지(배경사진 부분)에는 선조 목릉이 들어가 있습니다. 




확대하여 보면 로고의 글자를 읽을 수 있습니다. 

현재 한국조폐공사 인쇄기술로 저런 정도의 세밀한 인쇄는 충분하지요.

( *위 사진은 사진기가 구려서 확대해도 읽을 수 없습니다 -ㅠ-;)

< 안중근의사 순국 100주년 >

세밀 인쇄의 대표작(?)인데요.
 
태극 문양은 깨알보다 훨씬 작은 크기의 글자로 빼곡합니다. 
약손가락 부분도 글자로 인쇄된 것이고요.

루페로 들여다봐야 읽을 정도로 작은 글자입니다. 



태조 건원릉과 세종 영릉을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문무관 석물을 좌변, 우변에 배치하고 있습니다. 

보시다시피 가로길이는 두 우표 모두 같습니다만,
세로길이는 '세종 영릉' 쪽이 '태조 건원릉' 대비 150% 입니다. 

세로길이가 다르기 때문에 교차하는 배치는 어려웠을겁니다.


< 원 도안 >

원 도안과 실 인쇄물이 일치하지는 않습니다. 

< 실 인쇄된 우표 >

요판 인쇄가 1도 들어갔기 때문에 원 도안과 다르게 보입니다. 

그리고 요판 인쇄 추가 외에도 

자세히 보시면 요판 인쇄부분이 약간 비스듬하게 들어간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왼쪽에도 색상표시가 있는데 

아래 4색의 원이 가지고 있는 세로축에서 좌하방향으로 틀어져있습니다. 

이 때문에 우표 인쇄부분도 틀어져 있어서 윤곽이 약간 뭉개져 보이지요.

윤곽이 이지러져보이기 때문에 

태조 건원릉의 특징인 '억새풀'의 모습이 두드러지지 않는다는 점이 약간 아쉽습니다. 

* 이게 의도한 오차인지 '에러'인지는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색상표시 의도한 오차라면 
색상표시 기준축은 맞췄어야할테니
의도한 오차보다는 에러쪽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같은 우표를 구입해서 비교해보면 정확히 알 수 있겠지요. 




그런데 요판인쇄는 대체 무엇인가....


요판(凹版)인쇄는 흔히 지폐에서 볼 수 있는 기법인데요.

한자 凹(오목할 요)에서 알 수 있듯 '올록볼록'하게하는 인쇄입니다. 

지폐 인쇄면을 만져보시면 '까슬까슬'한 느낌을 받으실 수 있을 겁니다. 

그걸 '요판'인쇄부분이라고 보시면 쉽습니다.

두꺼운 '인쇄피막'을 형성하게 되어 올록볼록한 느낌을 주게 하는 것이지요.

그래서 '볼록인쇄'라고 바꾸어 말하기도 합니다. 


이는 고도의 인쇄기법으로 위변조 방지기술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위변조방지가 필요한 지폐, 수표 등에서 많이 쓰고 있지요.

(국내에는 공식적으로 한국조폐공사만이 이런 요판인쇄기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



우표에서도 가끔 사용하는데, 
자주 쓰진 않아서 반가운 우표입니다. 

< 한국미술 5천년 특별 >

요판 1도로만 인쇄된 우표입니다. 

음영을 일정한 간격의 사선, 점선으로 표현하는 것이 특징이지요. 

( * 이 우표만 요판 인쇄된 것은 아니고, 요판 인쇄된 우표는 많습니다.)

< 보통우표 김구 >

만져보지 않고 눈으로만 보아도 

이렇게 도안된 우표는 대충 요판 인쇄를 썼구나...싶은거지요.

이러한 단색 계열은 구별하기가 쉬운편이고요.

보는 사람은 구별하기는 쉽다고 할 수 있지만, 
단색으로만 표현하기 때문에 제작하기는 훨씬 더 어렵습니다. 
일종의 세밀판화이기 때문에 자체가 예술작품이라고 할 수 있지요.

요판 1도 인쇄만으로 표현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번 '세계유산 특별우표'처럼 다색인쇄(평판4도)에 추가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추가 요소로 넣는 식이지요. 

위에 있는 '안중군 순국 100주년'우표에도 요판 1도 들어가 있습니다. 
(평판8도 요판1도)


전지 전체 모습은 위와 같습니다. 

전체 1장으로 250 X 10 으로 액면가 2500원.

500년 왕조의 역사가 묻힌 곳, 조선 왕릉. 

조선의 왕릉은 조선을 세운 태조 이성계(1335~1408)의 무덤인 건원릉부터 마지막 황제인 27대 순종까지 500년을 이어오며 조성되어왔다. 왕릉은 주변이 산으로 둘러싸인 곳으로 산을 등지고 앞에 물이 흐르고 산허리에 봉분이 위치하는 등 풍수 지리적 요소를 고려하여 그 위치가 결정된다. 왕릉의 구조를 살펴보면 제례를 준비하는 공간인 재실을 지나 숲길을 따라가면 물길을 가로지르는 돌다리를 건너면서 산 자와 죽은 자가 만나는 제향공간이 시작된다. 신성한 공간임을 알리는 홍살문을 통과하면, 혼령이 이용하는 길인 신로(神路)와 왕이 걷는 길인 어로(御路)가 나온다. 신로와 어로를 따라 걸으면 곧 제향을 드리는 정자각이 세워져 있고 정자각 너머로 죽은 자의 공간이 이어진다. 봉분은 울창한 소나무 숲과 함께 다양한 석물과 곡장으로 둘러싸여 있다. 이러한 왕릉 조성에 대한 모든 내용이 산릉도감의궤 등에 자세히 기록되어 오늘날까지 전해져오고 있다. 

조선 왕릉은 당시 주변 나라와 달리 자연지형을 최대한 살리면서 자연친화적으로 조성되는 독특한 특징을 보여준다. 또한 500년 이상 지속되어오면서 당대의 사상과 정치사, 예술관이 압축적으로 나타나 있으며 공간구성과 건축물, 석물 등이 가지고 있는 예술적 독창성이 뛰어나다. 이와 함께 조선왕조가 막을 내린 1910년 이후에도 왕실의 후손이 제례를 이어오며 조선 왕조의 무형적인 문화전통을 계승해오고 있다. 이러한 가치를 높이 평가하여 유네스코는 남한에 있는 40기의 조선 왕릉을 2009년 세계유산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우표에는 조선을 세운 태조 이성계의 무덤인 건원릉과 한글 창제 등 조선의 왕 중 가장 찬란한 업적을 남긴 4대 임금인 세종대왕(1397∼1450)의 무덤인 영릉(소헌왕후와의 합장릉)을 소개하고 있으며 전지 변지에는 선조(1552∼1608)와 그의 왕비, 계비의 무덤이 함께 있는 목릉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by MessageOnly | 2011/07/01 23:27 | ■ 즐거운 취미 | 트랙백(1)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larca.egloos.com/tb/368325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기침 가래엔 용.각.산. at 2011/07/04 20:54

제목 : 세계유산 특별우표 상세 비교
세계유산 특별우표 ( 요판인쇄) 원 도안 처음 입수했던 우표. 요판 인쇄가 전체적으로 좌하방향으로 틀어졌습니다. 루페로 들여다보니 아래쪽으로 0.2~3mm 왼쪽으로 0.4~5mm 정도의 오차가 있었습니다. 왼쪽에 표시된 색상표시에서도 틀어져 있어서 의도된 오차인 것 같지는 않다고 생각했었는데요. 오늘 창구에서 새로 구입해서 확인해보니 역시 오차가 맞았습니다. 이 우표는 오차가 없어서 의도된......more

Commented by 용쨔 at 2011/07/01 23:35
지폐의 그 부분을 만드는걸, 요판인쇄라고 하는군요.
글 잘보고 갑니다:-)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1/07/02 00:23
외국에서도 지폐에 요판인쇄를 많이 쓰고 있습니다. 지폐인쇄쪽에서는 거의 '기본기'와 같은 기법이지요.
Commented by 용쨔 at 2011/07/02 00:38
중국에서도 항상 위폐를 구분하기 위해 모택동의 옷깃을 만지곤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나저나 지금 보니 무려 요판을 조각하시는 분도 따로 있군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1/07/02 00:54
요판인쇄는 컴퓨터가 있기전부터 존재하던 기술이었지요. 당연하게도(?) 요판인쇄 전문장인이 아니면 판형을 만들 수 가 없을 정도였습니다. 요판조각사는 특유한 패턴(버릇)이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도 위변조방지요소 역할을 했고요.

기본적으로 서양의 전문인쇄기술이기 때문에 초창기에는 아시아권 국가에서는 세밀한 요판인쇄 조각을 할 수 없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서구문물을 빠르게 수입한 일본에서도 서양(예:이탈리아)에 의뢰하여 요판을 제공받는 식이었고, 이런 경우 의뢰받은 제작기술자가 서양인이다보니 동양인의 초상을 요판으로 만드는 경우 동양인 답게 디자인하지 않고 서양인스럽게 디자인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일본도 요판인쇄용 판형을 제작할 수 있게된 시점부터 일본인을 일본인답게 도안한 지폐, 우표가 등장하게 됩니다.

우리의 한국은행권도 요판으로 인쇄할 초상을 영국에 의뢰하여 제작하여 서양인스럽게 도안된 적이 있습니다. 1980년대 이후 한국인스럽게 수정된 도안으로 바뀌었지요.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