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낚시이야기

*들은 이야기입니다.

형법 강사로 기억합니다만, 좀 졸릴타이밍에 아무튼 강의들을적에 늘 되풀이해서 하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민법 이ㅇㅇ 강사같은 경우는 꼭 제주도 신혼여행가서 바가지쓴 이야기만 하죠;;)

기억나는대로 좀 가공한 이야기입니다.





하루는 친구들이 낚시를 하자고 해서 바다 낚시를 하러가는데..

그냥 단순히 낚시하러가자~ 해서 간거라 뭘 어떻게 하는 줄도 모르고 갔답니다. 

워낙 초짜다보니 어떻게 뭘 해야하는 줄 도 모르고 있던차에,

같은 낚시배에 타고 가던 아저씨(장비로 풀셋팅)가 보더니

'어디서 왔소?'

'서울에서 왔습니다'

'뭐할라꼬요'

'낚시하러 왔는데요'

'뭘로 잡으실라고'

'이거요' 
(낚시대 달랑 하나)

'.....'

'....;'



'....좋은 자리 하나 알려줄테니까 거기서 잡아봐'

'감사합니다'

'..그리구 그걸론 안될팅게 이것 빌려줄팅게 난중에 주소'

'감사합니다. ㅠㅠ'

'잉'



이런식으로 여차저차 바위섬에 내리게 되었는데,

자리라곤 간신히 서 있을 정도의 절벽틈.

'아저씨~~ 여기서 잡는거 맞아요?'

'잘 잡혀. 해 떨어지기전에 올테니까 많이 잡으쇼잉'

'네....ㅡㅜ'


바위절벽에 기대어 꼿꼿이 선채로 낚시대를 드리우니

낚시줄을 내놓기가 무섭게

고등어가 막 잡히기 시작하더랍니다. 

(우와...정말 잘 잡히는 자리구나. 아저씨말이 정말이었군.)

고등어를 잡아올리며 감탄. 감탄.




수 시간 후

낚시배가 다시 태우러 왔습니다.



'많이 좀 잡으셨소?'

'네. 이거보세요 ^^' (고등어 자랑)

'.....'

'....^^'

'아니 그런 걸 왜 잡고 있다요? 이런 걸 잡아야제...저릉거 잡으믄 미끼값도 안나와' '

라며 돔으로 가득한 박스를 열어보이시더라는.

'....그라고 고등어를 잡아도 큰 걸 잡아야제. 저런 걸 잡으면 어따쓰겠능가. 저거 갖다 드실꺼요잉?'

'...'

'...'

'...'

'타시오'

'네 ㅡㅜ'


by MessageOnly | 2011/09/23 14:55 | ■ 출처는 모르지만..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larca.egloos.com/tb/373863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Allenait at 2011/09/23 15:20
다른 의미의 낚시로군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1/09/23 21:49
낚으라는 돔은 안 낚고!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