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선전용 포스터에서 볼 수 있는 오리엔탈리즘

고르곤님께서 언급해주신 포스터를 찾아봤습니다. 

'한 장은 용 한마리가 인도차이나를 감싸고 입을 크게 벌린 것'

이거 같죠?

또 다른 하나는 '일본 무사'

다른 하나는 일본무사

'이상하게 특유의 V자 뿔투구는 쓰지 않았더군요. 전국시대 무사라기보단 
일본 고대 신화에 나올 산발을 하고 금테를 두른 모습으로 한쪽 발은 
베트남을 밟은채 일본도를 인도차이나에 겨누고 있었습니다.'


...제대로 보셨습니다. 

이건 일본 전국시대 무사가 아니죠.

심지어 '일본 고대 신화'도 아니고 '일본도'도 아닙니다. 


여기 그려진 인물은

전형적인 중국식 갑옷과 중국식 검을 들고 있습니다. 

그냥 가슴에 일장기의 붉은 원만 있다뿐이지.....

이건 그냥 중국 영웅담 삽화에 나오는 인물이죠;

이 그림에 비하면 너무 수준차이가 나네요;

하긴 뭐;

프랑스는 본진이 밀린 상황이라 제대로 그림 그리기도 벅찬 상황이기도 한데...;

이건 좀 심했습니다;

이게 어디가 일본 무사;

프랑스 작가가 진짜 되는대로 그렸네요.

얼핏보면 지국천왕이 연상됩니다.

얼굴 인상은 우키요에에서 나오는 일본무사와 비슷하다고 할 수 도 있고 
아니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근데 동양권에 있는 사람이 이 부분만 보면

대부분 서유기의 손오공이 끼고 있는 '긴고아'를 연상할 겁니다.

'일본'의 상징이라곤 이게 전부...-ㅠ-;

이 그림도...

용을 그려놓긴 했는데....

본래 '용'을 상징으로 하는 나라 역시 '중국'이죠.

목덜미에 일본제국육군기를 붙이고 있어서 그렇지....


그 깃발표시만 없으면 

'중국이 베트남'을 차지했다'

는 이미지로 받아들이기 쉽습니다.
(현대인이라면)

심지어 '붉기'까지 하네요;




일본한테 한 방 먹어서

일본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자 그림을 그렸을텐데....

정작 일본에 대해서는 제대로 알지도 못했네요.

갖다넣은 것은 죄다 '중국식';


그림 그려놓은 걸 보면 분명 '동양'의 회화를 접하긴 했습니다. 

근데 이탈리아 화가만큼 조예가 깊지 못해서
(하긴 이탈리아는 동맹국이니 제대로 안 그려주면 그건 또 문제;)

엉뚱한 그림을 그려놨네요. 

...역으로 '일본의 이미지'를 중국에 겹쳐서 엿먹이고자는 고차원적 의도...라고 생각도 해봤지만;

실제로 저 포스터를 볼 대상은 '프랑스인'이니

그런 의도라기보단

그냥 중국하고 일본 구분 못하는 서양인이 멋대로 그린 동양의 이미지라고 보는게 옳겠죠.

당대 서양인의 동양에 대한 몰이해를 보여주는 증거...라고까지 할 수 있을 듯합니다. 



이런 그림도 그렸는데...

프랑스제국에서 '인도차이나'가 누락된 상태라는 의미라고 합니다. 

인도차이나를 앞에 두고 뜬금없이 '낙타'에 타고 있는 
프랑스 군인(군모를 보면)과 아프리카 전사는
프랑스의 다른 식민지 '알제리'를 뜻하는 거죠.

알제리는 가지고 있지만, '인도차이나'를 잃었다. 
그러니까 '되찾자' 식의 이야기겠는데...

알제리 전사와 낙타타고 가서 일본군을 몰아내자 뭐 이런것도 아니고...

이 그림도 그냥 받아들이기에는 좀 생뚱맞은 느낌;
(그래도 이 그림은 그나마 낫습니다)





뭐....사실 서양인들 시각에서 보면 다 그게 그거 같아보일지도 모르죠;

심지어 이걸 'WW2 JAPAN PROPAGANDA'라고 올려놓기까지도 하는게 서양인들이니까요;

http://www.histomil.com/viewtopic.php?f=209&p=71842

일본해군이 장군을 흠모했다는 것이 정녕 사실이었단 말인가!

by MessageOnly | 2012/11/09 23:35 | ■ 다른게 또 뭐있나.. | 트랙백 | 핑백(1) | 덧글(19)
트랙백 주소 : http://larca.egloos.com/tb/390087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기침 가래엔 용.각.산. : .. at 2013/03/09 18:49

... 각하는 사람들이 있죠) 아니에요. 그런게 아니라 '한류드라마'랑 상관도 없는게 왜 들어앉았는가 하는겁니다. < 프랑스의 선전용 포스터에서 볼 수 있는 오리엔탈리즘 > 프랑스애들이 예전에 오리엔탈리즘이 쩔긴 했습니다만.... 21세기 일렉트로닉 음악에서도 오리엔탈리즘의 향취가 느껴지네요. ... more

Commented by 셔먼 at 2012/11/09 23:44
당시에만 하더라도 동양 세계에 상당히 무지했을 테니 저럴 만도 합니다만, 뒤가 켕기는 건 어쩔 수 없군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2/11/10 00:19
프랑스가 워낙 콧대 높은 동네라서...동양세계에 대해 별로 알 필요도 없다고 생각했던 것일지도 모릅니다;

6.25전쟁때도 참전해준 건 참 고마운데...; 한반도를 인도차이나반도같은 동네인 줄 알고 반팔, 반바지 차림으로 들어왔던 걸 보면 (...)
Commented by 창검의 빛 at 2012/11/09 23:59
ㅋㅋㅋㅋ난중일기 영화포스텈ㅋㅋㅋㅋ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2/11/10 00:24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Commented by 와이어탭 at 2012/11/10 01:17
서양 애들 전반적으로 무지한거 같더군요. 아니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그런식으로 이미지를 만들고

동양인들에게 무의식적으로 강요하는듯도 합니다..

동양남자는 교활한 표정에 넒은 챙 모자쓰고 대나무로 짠 마루 바닥서 사는 이미지..동양여자는 다 게이샤 이미지..

전에 외국서 사진작가로 활동하는 서울대 출신 여자분의 경험담을 책으로 본적이 있습니다만

동양여자=창녀 란 스테레오타입이 엄청 강하다더군요 이와 동일하게 동양남자 = 약해빠진 녀석식으로 이미지를 박아버렸고..

어떤 좌파 지식인 책에는 아시안 섹스 벨트라고 해서 2차대전후~베트남전 이후 형성되고 정책적으로 장려된

것들이 지금까지 영향을 끼쳤는데..

지금 태국의 매춘도 그런식으로 보면 될것도 같더군요..우리도 기지촌이야 유명한 이야기고 일본애들도 50년대에 그 섹스벨트를

탈피 했으니깐요..

서양애들 눈엔 항상 그런식으로 포장됐고 보여지고 돈이란 무기로 행동하기를 원하죠..21세기에도 그들 방식대로

굴러가길 원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이젠 서양애들 죗값받고 볼기짝에 구멍날 날이 올꺼예요 아마..
Commented by 골든 리트리버 at 2012/11/10 02:32
태국 매춘은 19세기 후반-20세기 전반 남성 위주의 화교 이주 때문에 생겨난 겁니다. 어떤 작가들의 헛소리를 너무 쉽게 믿는군요.
Commented by 와이어탭 at 2012/11/10 07:55
골든 리트리버 // 그렇군요..그 작가 좀 못 미더웠긴했습니다만..너무 반미적이라 성향이 뻔했죠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2/11/12 19:34
뭐 우리도 서양 문화에 대해 잘 모르는 건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을겁니다.

하지만 저것도 일종의 작품활동이라고 할 수 있는데, 사전 조사에 너무 게을리 했다고 밖에..
Commented by K I T V S at 2012/11/10 01:31
차라리 용이 아니라 교활한 물뱀으로 그렸으면... 일본같아 보일텐데...

그건 그렇고...
.
.
.
이순신 : 아니! 내가 일본장군이라니! 이게 무슨소리야!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2/11/12 19:28
영문을 모르겠어 /( ◕ ‿‿ ◕ )\
Commented by 누군가의친구 at 2012/11/10 04:51
아니, 이순신 장군이 일본군 장수로 둔갑되다니...(...)

이게 무슨 소리야!!!!!...(...)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2/11/12 19:28
으아니~
Commented by Allenait at 2012/11/10 08:12
무지한 건지 무식한 건지 알 수 없군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2/11/12 19:28
듈다
Commented by 고르곤 at 2012/11/10 20:20
19세기 후반의 20세기당시 프랑스 미술계에 일본화풍이 일시적으로 대세가 된 적이 있었는데, 그 영향을 받은게 아닐지 추측합니다.

(빈센트 반 고흐, 툴루즈 로트렉이 일본화풍[또는 일본문화 관련] 그림을 그린 적이 있었다는군요.)

역시 이 그림이었군요. 구미권에서 인정받는 축에 속하는 일본조차 오리엔탈리즘의 마수에서 자유로울 수가 없었나 봅니다.

사실 보면 색이 좀 바랬습니다...(시공디스커버리 호치민 핸드북에 있던거는 색이 더 밝았습니다.)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2/11/12 19:31
유럽미술계가 일본 우키요에 영향을 받은 건 사실인데....저 그림은 그 연장선에 있다고는 보기 어렵지요.

소재도 그렇고 색채도 그렇고 일본미술과의 연관성은 찾기 어려운 작품입니다.
Commented by 검투사 at 2012/11/10 21:45
<난중일기>의 실제 저자는 야마모토 이소로쿠였군요... (어?)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2/11/12 19:32
뭘 보고 'WW2 JAPAN PROPAGANDA' 라고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Commented by 검투사 at 2012/11/13 12:46
일단 사이트에 들어가봤는데, 항의를 받아서인지 내려버린 모양입니다. -ㅅ-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