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인들이 차를 만났을 때 - 찻잔편
< 쳐묵온 찻잔 세트 >

대항해시대.

양인(洋人)들은 아시아의 신묘한 '차'라는 문화컬쳐와 함께 

'찻잔'이라는 신문물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귀한 차를 아무 그릇에 담아 마실 수 는 없는 노릇이고,

귀한 것은 귀한 것에 담을 때 그 값어치가 오르게 마련이죠.


동인도회사입장에서도

'차'만 운송하기에는 무게가 덜 나가서
 배 무게 중심맞추느라 무거운 돌을 넣는 것보다는
'찻잔'으로 무게중심 맞추는 편이 훨씬 이익이었을겁니다. 

물에 젖어도 닦으면 그만이고, 
돌 만큼은 아니지만 무게도 상당히 나가는데다

무엇보다

쓸모없는 돌은 팔 수 가 없지만, 찻잔은 비싼 값으로 팔 수 가 있습니다. 


그러니 '차' 와 '찻잔'을 함께 사서 함께 파는게 여러모로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게다가

당시 양인들은

'차'를 어떻게 만드는 것인지도 몰랐고....

'찻잔' 또한 어떻게 만드는 것인지 몰랐습니다. 

전부 사와야했죠.



정확히는 '자기 찻잔'



을매나 신묘한 물건이었던지

자기를 보고 'china'라고 부르게 되었읍지요.


그래서 'tea china set'라고 찾으면 저런 검색결과가 나옵니다. 

< GJ부 >

오늘날에는 찻잔을 이렇게 들고 마시는게 보통이고, (응?)

이것을 매우 우아한 방식으로 여깁니다만 (으응??)

과거에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일단 '차'라는 문화컬쳐를 겪은 초창기 양인들은

'찻잔'도 동아시아의 그것을 그대로 수입해 쓰고 있었습니다. 


그 동아시아의 찻잔에는 손잡이가 달려있지 않지요.


명품 MADE IN CHINA 


반도는 물론이요.


< 차를 마시자!! >

열도도 마찬가지.


오늘날에도 동아시아권에서 '차'를 마신다고 하면

손잡이가 없는 둥근 찻잔일 따름입니다. 



뭐; 손잡이가 있는 것이 아예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스탠다드가 아니었지요.


이런 찻잔은 당시 유럽에 존재하질 않았습니다. 

자기를 만들 줄 모르니

귀한 MADE IN CHINA 찻잔을 그대로 쓸 수 밖에요. 


< 네덜란드 화가 Pieter Gerritz van Roestraten(1627~1698) 작품들>

< 오후의 티파티, 1781 스위스>


중국에서 선적한 차와 찻잔이 유럽에 도착하고

값비싸게 팔려나갑니다. 

각 가정에서는 차를 끓여마십니다. 

어떻게 마시냐하면




그윽한 차 향기를 한껏 음미하는 조교의 표정을 보십시오.

이렇게 찻잔'받침'에 차를 부어 마시기 좋게 식힌 후 마시는 것입니다. 

소서(saucer)를 한 손으로 받치는 솜씨가 아주 능숙하네요.

< 웃지마십시오 >

당시 양인들이 여유롭게 차를 마시기에는

'차'는 너무 뜨거웠던 것입니다. 


동아시아식의 대칭미 돋는 찻잔을 

손으로 쥐고 마시기에는 

너무나 많은 인내심을 요구했기에

양인들은 양인들만의 방식을 고안해낸 것이었습니다.


'찻잔'에 담겨 있는 '차'를 '받침'에 부은 후 천천히 식혀 마시는 것이


당대 유럽의 흔한 차 마시는 법이었습니다. 



물론 인내심이 뛰어난 사람도 동시에 존재했습니다만,

양인들은 아무리 애를 써도 동아시아식 찻잔에 적응하기가 매우 힘들었습니다. 




그러다가 

< 선명한 VOC >

차업계의 큰 손인 동인도회사는 

이제 '주문제작'에 착수하기 시작합니다. 

그전부터 유력가문의 문장 등 을 넣어달라는 주문은 계속 있었지만


마침내 아시아 찻잔 생산공장에

 '손잡이'를 달아달라는 파격적인 요구를 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마봉춘 드라마에서는 광해군과의 러브스토리에 올인하고 있습니다만,

소설들은 사기장 백파선이 일본에 끌려가서 거기서 자기를 빚는 장인정신 돋는 스토리입죠.


일본은 조선 도공들을 통해 

자기제조기술을 습득할 수 있었고,

화란상인과 교역하면서

동인도회사 주문을 받아 주문생산까지 할 정도가 되었던 것입니다. 

중국은 비싸서 甲질이 심했던 탓에

일본이 상대적으로 괜찮은 자기 공급원이었던 것도 있지요. 

일본입장에서는 계약 따내는게 중요했던 시점이었고요.

조선은 집에서 자고 있었습니다. 



이리하야

양인들은 취향에 맞는 찻잔을 갖추기 시작하였습니다. 

 양식 찻잔에는  '손잡이'가 있는 것이 당연시 되었고,

'손잡이'의 곡선을 어떻게 만들어내는가가 찻잔 제조 기술의 포인트가 되기도 했습니다. 



거기다 양인들도 '자기 제조'의 비법을 입수하는데 성공!

본격적으로 양식 '티 세트'를 뽑아내기 시작합니다.

'본 차이나'도 그 와중에 탄생하게 되고....



이런식으로 

더이상 대칭미 돋는 둥근 찻잔만을 쓰지 않아도 되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양인들은 더이상 소서에 부어마시지 않고

한 손으로는 받침을 한 손으로는 찻잔손잡이를 꼬나잡고

뜨거운 찻잔의 고통은 과거로 묻어두고

느긋하게 차를 즐기기 시작하였답니다. 

해피엔딩. 해피엔딩.






































그러나 차를 소서에 부어마시는 법은

< Nikolay Bogdanov-Belsky 1930년작 >

뜨거운것을 잘 먹지 못하는 어린이뿐만 아니라

< Nikolay Bogdanov-Belsky 1913년 작>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 Andrei Ryabushkin 1903년 작 >

공식석상에서도 애용되는 방식으로

< Konstantin Makovsky(1839 ~1915) >

손잡이가 있다든가 없다든가 하는 것은 상관없이

소서에 부어 먹는 것은 


러시아에선 오래도록 상식이었습니다. 

이 분도 실은 이 고풍스런 다도를 지켜오시는 분이었던 것.






저것은 도저히 부어 먹을 수 없는 

얕은 소서......

카츄샤가 화가 날만도 하네요.
by MessageOnly | 2013/09/21 23:42 | ■ 다른게 또 뭐있나.. | 트랙백 | 덧글(22)
트랙백 주소 : http://larca.egloos.com/tb/398041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Allenait at 2013/09/21 23:57
논나가 잘못했네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3/09/22 00:36
http://pds27.egloos.com/pds/201309/22/96/a0007296_523db740da32c.jpg

논나가 크게 잘못했습니다.

찻잔세트부터 부어마실 수 가 없고

http://upload.wikimedia.org/wikipedia/commons/thumb/f/f3/Samovar.silver.jpg/220px-Samovar.silver.jpg

'사모바르'라고 해서 이런 큰 주전자로 끓이는 것인데, 탁자위에 사모바르는 찾아볼 수 가 없죠.

http://pds26.egloos.com/pds/201309/21/96/a0007296_523da41906cd6.jpg
http://pds21.egloos.com/pds/201309/21/96/a0007296_523dab12780b9.jpg

본문에 있는 그림들 중에서도 '사모바르'를 볼 수 있는데....저 장면에서는 사모바르가 없습니다.

이것은 오리지널 러시안티를 내놓은게 아니고 영국식으로 변형된 러시안티를 내놓은 셈이니 논나가 잘못한 것이죠.

다즐링을 대접한다고는 해도 굳이 영국식으로 내놓은 배려(!)에

프라우다 고교 대장으로서는 발끈한 것일지도 ☞☜
Commented by 진냥 at 2013/09/22 00:10
아~ [초원의 집] 시리즈에서 주인공의 남편의 누나가 기숙학교 방학 때 집에 와서 아버지에게 찻잔받침에 차를 부어 식혀 마시는 것은 교양없다고 까다가 차의 역사를 줄줄 늘어놓으면서 디스한 어머니에게 우주관광가는 이야기가 생각나는군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3/09/22 00:21
오 <초원의집>에서도 그런 장면이 나오는군요.
Commented by shaind at 2013/09/22 00:11
서양사람들이 다들 모여서 엄숙하고 고풍스럽게 찻잔받침에 차를 부어마시는 걸 중국사람들이 봤다면 얼마나 웃겼을까 싶네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3/09/22 00:41
'취향입니다. 존중해주시죠.'


아무래도 너무 멀다보니까 '차, 찻잔' 같은 물질만 전래되고 '문화'는 전래가 되지 않아서 그런 것이지요. 너무 멀다보니깐 본토의 차 문화가 이식된 것이 아니라 독자적으로 발전하면서 나온 형태라 생각합니다. 차를 처음 받아보고 끓여서 물은 버리고 이파리만 먹었다는 이야기도 있으니 -ㅠ-;
Commented at 2013/09/22 00:5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배길수 at 2013/09/22 02:35
http://pds21.egloos.com/pds/201309/21/96/a0007296_523dab12780b9.jpg

이 그림 러시아의 종교와 음식문화라는 책 표지에서 본 적이 있는데 그로부터 방금 전까지 대체 왜 찻잔이 아니라 받침 접시를 들고 있나 했습니다. 거기에 따라마셨던 거군요! 그리고 서양식 찻잔은 뭐 이렇게 수프 접시 축소판처럼 깊은가...하던 의문도 풀렸습니다
Commented by 배길수 at 2013/09/22 17:02
아니 근데 잘 보니까 올드패쑌한 찻잔은 동서양 안 가리고 받침접시가 깊네요. 뭐지-_-;;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3/09/23 01:36
러시아쪽이 특히 그런 편입니다. 추운 지방이라서 더 화끈하게 끓이는 걸 선호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러다보니 받침이 좀더 찻물을 담기 좋게 그런 형태로 발달한 편입니다. 영국쪽에서는 반대구요.

요즘 동양 찻잔들은 찻잔 받침이 거의 없지요. 중국의 경우도 차판에 놓고 먹는 경우라면 받침은 따로 없죠. 받침이 있다면 뚜껑도 있는 개완 정도. 찻잔의 크기도 작아서 계속 보충하여 먹는 편이고요. 일본은 다완시리즈로 밀고 있어서 받침이 필수요소는 아니지요. 우리도 마찬가지로 받침은 필수요소가 아니고 있다면 나무받침인 정도로요. 동양에서 '찻잔받침'은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것인데, 반면 서양 찻잔은 찻잔와 받침은 셋트죠. 이미 없으면 안되는 구성입니다.

찻물이 조금 넘쳤을 때 밑으로 떨어지는 걸 방지하거나 한다고 해도 많이 깊을 필요는 없을텐데....장식적인 의미가 크게 작용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net진보 at 2013/09/22 02:47
컵 혹은 찻잔 손잡이 유래가 저렇게해서 생겼다니 먼산....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3/09/23 01:37
찻잔 손잡이는 전적으로 양인들의 아이디어가 맞습니다.

동아시아에서는 굳이 손잡이가 필요하지 않았으니까요.

여태까지 그래왔고 아패로도 꼐속-
Commented by Ladcin at 2013/09/22 04:47
그리하여 영국은 커피대신 홍차를 즐겨마시게 됐답니다. 메타데시 메타데시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3/09/23 01:37
커피하우스의 아성을 무너뜨려주마!
Commented by 냥이 at 2013/09/22 13:00
범선에 돌은 넣은 이유가 무게중심도 맞추어야 하지만 선체의 형태상 어느정도 가라앉아야 했거든요.(캐러비안베이의 해적 3편에 보면 범선을 육지로 올린 장면이 있죠. 자세히 보시면 배 바닥이 v자인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선은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배바닥도 편편한데다 물위에 떠서 가는 형태거든요.(무게때문에 어느정도 가라앉겠지만...)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3/09/23 01:38
예. 본문 설명이 조금 모자랐네요.
Commented by 炎帝 at 2013/09/22 17:05
저렇게 소서에 부어먹는 방식을 빨간머리 앤 만화영화에서도 본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찻잔에 대해 떠오르는 일화중 하나가 밀크티에 관한건데, 차를 먼저 따르고 우유를 따르는 것이 우유를 먼저 따르는 것보다 더 부유한 것으로 인식되었다더군요.
찻잔이 워낙 비쌌기 때문에 차를 먼저 따르는 위험(뜨거운걸 먼저 붓기 때문에 깨지기 쉽겠죠.)을 감수할 수 있을만큼 부자라는 의미였다나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3/09/23 02:34
http://philpage.zenfolio.com/img/s11/v36/p868596531-5.jpg
이 분들은 자생적으로 이렇게 하게 된 것인지....어디서 배워오신 것인지....좀 아리송합니다만, 어쨌든 동아시아를 벗어나면 볼 수 있는 풍경인 것만은 틀림없어 보입니다.

MIF(milk in first)쪽에서 우유를 먼저 붓는 쪽이 좋다는 점을 언급할 때 찻잔을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이었는데....TIF(tea in first)쪽에선 그걸 반대로 써먹고 있었군요;
Commented by 홍차도둑 at 2013/09/22 22:31
& 다구를 찻잎과 같이 넣은 이유중 하나는...
차가 완충제 역할을 아주아주 잘 해줬기 때문에 포장재로서 왔다~! 였다는 것도 있었지 말이죠~

요즘 비슷한 거로 박스 안에 스티로폼이나 스펀지를 공처럼 가공한 것을 수없이 넣어서 완충작용 하잖습니까. 그것과 비슷했다능.
그래서 '물에 젖으면 닦으면 된다' 가 아니었습니다.
아예 같이 싸버렸죠.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3/09/23 02:34
일부 고급 찻잔은 그렇게 했을 수 도 있겠습니다만...

찻잔을 비롯한 자기류들은 여러 잇점을 제공하는 화물이었습니다. 무게가 상당하니 밸러스트로 담아도 되고, 아랫칸에 넣더라도 습기가 차더라도 닦으면 그만이고, 갖다팔면 돈이 되는 효자상품이었지요.

http://doublevolante.egloos.com/1626993 소금인형님 포스트에 관련 내용이 있으니 살펴봐주시기 바랍니다.
Commented by 홍차도둑 at 2013/09/29 02:47
일부가 아니라 저급도 그렇게 한 것으로 압니다.
찻잔들이 저가라 하더라도 결국 팔면 되는 '상품' 인데 상품이 손상이 없게끔 보관하려면 포장에 신경을 써야 하는데...
딱 찻잎들이 그런거에 맞았다는 거죠. 찻잎도 상품이고, 그릇이나 자기들도 상품인데 찻잎은 습기 외에는 걱정할게 없고, 그릇이나 자기는 충격이 문제인데 그 충격을 찻잎들이 흡수해 줄 수 있으니 당연히 같은 박스에 싸버렸다는 겁니다.

주인장님의 포스트나 소금인형님 포스트에는 '둘 다 실어왔다' 즉 상품으로 취급했다. 만 있지 보관방법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어서 보관방법에 대해서 보충 댓글을 써 드린 거지요.
즉, 따로따로 넣어서 한게 아니라 한 상자안에 같이 넣었다는 거지요. 고급자기 뿐 아니라 생활자기 등의 모든 도구들을 같이 그렇게 했다더군요.
Commented at 2013/09/30 10:59
비공개 덧글입니다.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