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한 일본의 식사예법.jpg
< 흔한 일본의 식사예법.jpg >

....라는 제목으로 인터넷 커뮤니티를 휩쓸고 있는 짤방입니다. 

이것은 일본 만화 <맛의 달인> 6권에 나오는 에피소드로

한국어판에서는 '음식 예법'이라고 되어 있는데요. 

이 제목이 

'흔한 일본의 식사예법.jpg'이라는 것에 영향을 줬다고 생각합니다. 



해당 에피소드의 일본어판 원제목은  

究極の作法

그대로 읽으면 '구극의 작법'이고

우리식으로 변환하여 표현하면

'궁극의 예법' 정도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애초에 에피소드 제목부터가 '예법'을 강조한 것인데

그 제목에 비해 해당 에피소드 도입부터 주요전개까지는 젓가락 사용법에 대한 언급은 일절 없습니다. 

서양인의 방문취재를 도우면서

젓가락의 사용이 하나의 문화라는 것과

장인은 젓가락을 어떻게 만드는가하는 정도에 집중되어 있죠. 



실은 작가가 다 의도한 배치라고 할 수 있을것입니다. 



이걸 보면 황당한 느낌이 드는 것은

한국인이라면 매우 당연한 것이죠.


젓가락 끝 몇 cm 젖었네 하는 걸로 따지는 경우가 없으니까요. 


사실 그 차이점을 깨닫고 지로가 놀라는 것 자체가

황당하죠. 

왜 저런걸로 놀라고 그러는 것인가



근데 보시면 우미하라의 면박에도 불구하고

지로는 아무런 반박을 하지 못합니다. 

심지어 동석한 다른 사람들 중에서도 반론을 제기하는 경우가 없지요. 




우리가 보기에 매우 불친절한 에피소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느닷없이 예법도 모르냐며 주인공을 윽박지르는데

 도대체 뭐가 잘못되었는지 잘 모르겠거든요. 

대충 '젓가락 끝 4cm, 젓가락 끝 1cm' 만 가지고

젓가락 끝을 얼마나 적셨는지를 가지고 예법 운운하나보다...라고 유추할 수 있을 정도거든요. 



다르게 생각해보면 작중에서 

젓가락 끝이 얼마나 적셔졌나 하는걸 따지는 것은

이 만화를 볼 독자층(=주로 일본인)에게는 

작가가 그것에 대한 별도의 설명을 전혀 하지 않아도 될 만큼

말그대로 흔하게 인식되고 있는 젓가락예법의 문제이기 때문에

저렇게 일방적으로 몰아붙일 수 있었다고 봐야합니다. 



그럼 도대체 지로가 저렇게 쩔쩔매고 있는 상황을 어떻게 이해해야하는가...

역시 이 장면이 핵심입니다. 

지로 = 4cm

노보다 = 1cm



일본 젓가락 예절 중에 이런게 있습니다. 

'箸先5分、長くて1寸'

1촌 = 3cm

 5분 = 1.5cm


젓가락 쓸때는 5분(1.5cm) 에서 1촌(3cm)까지만 젖게하라는 겁니다. 

근데 지로는 4cm죠?

1cm 오버한겁니다.

일본의 올바른 젓가락 사용 예법은 3cm까지인데

1cm 오버한 4cm였으니 

지로의 젓가락 사용은 그 예법에 어긋났다. 

이겁니다. 

이렇게 보면 단순한 문제죠. 


물론 한국인 입장에선 저게 이해가 안되는게 당연한 겁니다. 

저건 어디까지나'일본의 젓가락 예법'이니까요. 

한국의 젓가락 사용예절을 이야기하는 장면이 아니니까 때문에

좀 황당해도 '그런가보다' 해야할 밖에 다른 도리가 없죠. 


이건 어쩔 수 없습니다. 

'일본'만화에서 '일본' 식사 예법을 이야기하는 겁니다. 

누구보라고 그렸죠?

'일본'인들 보라고 그린겁니다. 

 작가가 '이 만화를 보는 독자(=일본인)들에는 굳이 설명할 필요도 없다'고 판단할 정도로

그렇게 그려낸 부분이기 때문에 

그냥 그런가보다 해야하는거에요.



결국 '외국인'에게 매우 불친절한 에피소드인 겁니다. 

일본 '한정'의 식사 예법에 대한 지식 제공없이

작가와 독자층(=일본인)들만 이해하고 있는 걸 가지고

이야기를 구성했으니 제3국의 독자의 관점에서는

이게 무슨 자다가 봉창두드리는 소린가 싶은거죠. 






그리고 우미하라의 행동은 어쨌든 지나치죠.

밥잘먹고 저렇게 쏘아붙이고 나가면 분위기가 쌔하죠. 

그러면서 무슨 식사예절 운운하냐는 반응도 있는데

이 부분은 연재초기 우미하라의 행동패턴이 저랬다는 걸 이해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저 당시 우미하라와 지로는 서로 못 잡아먹어서 안달이 난 상태인데

둘이 '우연'하게 동석하게 되었고

지로의 어설픈면(...)을 즉시 간파한 우미하라가

기습공격한것입니다. 

그래서 저런 결과가 나온거죠. 

<맛의달인> 초반부를 보는 관점에서는 그렇게 이해못할 연출은 아닌겁니다. 


우미하라의 호통을 아주 아주 좋게 이야기하면 이렇습니다. 

젓가락에 대해 공부하러온 외국인을 데려다놓고

그 앞에서 젓가락의 외적요소에 치중하고 있었던 것이지요. 

일본요리와 그 문화에 대해 설명하려면 좀더 근본적인 부분도 논해야하는데

너는 꼬라지가 그게 뭐냐!

 뭐 그런 일갈.
(어디까지나 아주 좋게 이야기했을때의 이야기)




이걸 비유해서 이야기하자면

외국사람이 방문해서 한복을 입어보고 이것저것 물어보는데

옷감이 어떻고 디자인이 어떻고 이러쿵저러쿵 이야기 해주는 사람이

정작 자신의 옷고름은 서양식 리본 매듯이 하고 있었다...

거기에 너나 잘해! 이것아! 

이렇게 호통?


< 한국인을 상대로 광역도발을 시전하는 지로.jpg >

'흔한 일본의 식사예법.jpg'을 본 반응 중에

'우리 처럼 쇠젓가락을 쓰면 될걸 ^^' 이런 덧글이 달린걸 볼 수 있었는데요. 

이 발언을 보면 그것은 해결법이 아닌 것을 알 수 있겠죠.


해당 에피소드, 짤방 앞 부분에서 나온 지로의 태도를 보면 

일본의 나무 젓가락의 우월감에 젖어 있는 것입니다. 

그것은 아무래도 일본의 요리, 젓가락 문화의 자부심에 도취되어 있는것이라고 봐야겠죠. 

그런 지로 본인이 
 캬! 일뽕에 취한다! 

정작 일본 젓가락 예법에는 소홀했던 것이고요.


< 인간감동우선사상 > 

사람의 마음, 마음가짐을 중시하는 미식사상을 강조하는 우미하라의 입장에선

재료나 기술과 같은 외적요소에 치중하고 있는 지로가 못마땅한 것이거든요.
(사실 이 양반이 츤데레라는건 하늘이 알고 땅이 아는 이야기잖습;;)



...라는 것도 결국은 작가가 의도한 구도인 것이고

한동안 이런 구도가 유지되면서

작가가 하고 싶은 메시지를 이런 식으로 전달하는 거였죠.


위 이미지에서 '완벽한 메뉴' 운운하는 부분이 있는데

이것은 한국어판에서 '완벽'으로 번역한 것이고

원래는 '구극의 메뉴'였습니다. 

일본어판에서는 究極이라고 쓰는 표현을 '완벽'으로 바꾼 것이었죠. 

앞서 해당 에피소드 제목을 '음식 예법'이라고 했다고 언급했습니다만

일본어판은 '구극의 작법'이었죠. 

일본어판대로 하면 

'구극의 메뉴'와 '구극의 작법'은 서로 상호작용하는 제목인데

한국어판에서 단순히 '음식예법'이라고 번역해버려서 그런 느낌이 살지 않은 것입니다. 

지로가 추구하고 있던 것은 '구극의 메뉴'였기에

그런 '구극의 메뉴'를 탐구한다면 '구극의 작법'도 갖추어야한다는

것이 작가의 의도한 메시지였을 것입니다. 





그래도 우미하라의 뜬금 버럭질이 너무했다 싶었는지 

해당 에피소드는 애니화되면서

이야기 구성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 왼쪽에서 두 번째 캐릭터 = 엘레느, 프랑스인 >

만화판에서는 외국인이 등장하여 젓가락 문화탐방을 하는 전개였습니다. 

그런데 젓가락 예법이 어쩌구 하는 것은

결국 일본인 한정의 일인데

일본인이 아니면 알아듣지못할 기준을 가지고 

프랑스인이 동석한 자리에서 

그걸 나무라고 하는 것은 너무 지나친 일이긴하죠. 
(우미하라가 공격한 대상은 지로에 한정되긴 합니다만)


그래서인지 애니판에서는 엘레느라는 캐릭터는 아예 삭제되버리고

왼쪽에 나오는 소녀만 등장합니다. 
(외국 유학 중에 젓가락 쓰다가 놀림받은 트라우마로 귀국 후에도 젓가락 사용을 꺼린다는 설정)


엔딩 부분도 

반론의 여지없이 면박당해 

지로는 부들부들거리기만 할 뿐이었는데


나중에 자(cm를 재기위한)를 꺼내는 유우코에 대항해 

나이프와 포크를 꺼내드는식으로 

다소 유치하지만 그래도 웃음기있는 연출로 마무리를 합니다. 

원작에 비해 무겁지 않고 가볍게 처리한거죠. 
전혀 성장하지 않았어...;
by MessageOnly | 2015/05/02 18:27 | ■ 먹는게 남는 것 | 트랙백 | 덧글(24)
트랙백 주소 : http://larca.egloos.com/tb/408122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Megane at 2015/05/02 19:02
에? 저는 나무젓가락 쓰는데요? 한국인인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뭘 어쩌라는 건지. 작가도 식사는 즐겁게 하는 것이지 예법이 중요한 게 아니란 걸 몰라요.
훈장질 하려거든 애들부터 잘 가르쳐야 합니다. 어른들은 이미 습관이 몸에 배서 고치기 힘들어요.
예법도 적당히. 젓가락 많이 적셨다고 같이 식사할 수 없는 사람은 필요없습니다.
작가한테 한 마디 : 너나 잘해.
Commented by 레이오트 at 2015/05/02 22:14
제가 아는 전통적인 일본 젓가락은 나무를 깎아 모양을 내고 거기에 방수처리를 한 물건으로 알고있습니다. 일회용 소독저나 저렇게 젖습니다. 그리고 삼나무 젓가락이라고 했는데 삼나무는 동서고금 막론하고 고급 목제인데 그런 고급 목재로 일회용 소독저를 만든거란 말인가요? 진짜 돈지랄도 이런 돈지랄이 없지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5/03 02:32
보통은 쇠젓가락을 쓰죠. 일본에서도 전부 나무젓가락만 쓰는건 아니고 한국에서 건너간 스텐 젓가락을 쓰는 사람도 있다고 합니다. 나무젓가락로 칠을 하는 것이 있고 칠을 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해당 에피소드에 나오는 요시노 삼나무 젓가락은 칠을 하지 않는 젓가락입니다.

저 만화의 설정 부분은 정말 몇 권 보시는 것 밖에는 답이 없습니다. 현실 문제가 아니라 극중 캐릭터들의 행동패턴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차원의 일이니까요. 사실 우미하라의 저런 행동은 굉장히 얌전한 겁니다. 어떤 에피소드에선 음식을 집어던지거나 요리 잘못 만들어왔다고 맘에 들때까지 다시 내오게 한다든가, 요리사 짤라버린다든가 아주 甲질의 제왕입죠; 저렇게 면박 주고 탕 하고 나가는 거는 그런거에 비하면 정말 많이 봐준(?)겁니다. 이건 정말 만화를 직접 보셔야해요;


극중에서 언급되는 요시노 삼나무 젓가락은 일반적인 일회용 소독저에 비해 20~30배 정도 비쌉니다. 일반 위생저가 200개에 만원 정도라면 저건 10개에 만원 정도 하죠. 돈지랄이라고 하면 돈지랄이 맞습니다. 그런데 그 부분은 고급 요정 손님접대용이라고 생각하면 납득할 수 있는 부분이죠. 극중 인물들이 식사를 하는 곳도 교토의 고급 식당입니다.

저런 나무 젓가락을 왜 고급 요정에서 쓰고 있느냐냐하면 그게 또 나름의 이유가 있습니다. 해당 에피소드에 나오는 나무젓가락에 대해 극중에서 딱히 언급이 없는데 저 젓가락은 일본의 다도의 선구자로 유명한 센노 리큐가 고안했다고 알려진 형태의 나무젓가락으로 그의 이름을 따서 아예'리큐'로 불리는 젓가락입니다.

http://www.i-ohashi.com/catalog/products/img/s/b-27012.jpg

리큐는 본인이 초대한 손님들을 위해 스스로 삼나무를 깎고 다듬어 만들었는데 손님을 잘 대접하고 싶은 마음에서 삼나무향이 그윽하도록 손님을 대접할 당일 아침에야 깎아 만들어 했다는 썰이 있습니다. 그래서 저 젓가락을 쓴다는 것은 손님을 진심으로 대한다는 의미가 깔려있는 것이고 고급요정에서 손님접대용으로 쓰는 것도 그런 이유인 것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돈지랄일 수 있지만 깔려있는 의미는 그런 것이란 거죠. (사실 이런것도 어찌보면 만화에서 다뤄야할 내용인데 전혀 언급이 없죠;)
Commented by 레이오트 at 2015/06/22 20:19
MessageOnly// 이런것은 일본인 대다수도 모르지 않을까요? 스피드웨건 수준은 아니더라도 자료를 찾아본다는 식과 같은 방법으로 설명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Commented by ghd8 at 2015/05/02 19:38
궁극 아닌가요?
Commented by tore at 2015/05/02 20:58
헷갈리실만한데 다할 궁(窮)과 연구할 구(究)가 좀 닮긴 닮았습니다. 의미상 거의 동일.
とどのつまり/ きゅうきょく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5/03 02:32
우리나라에서는 구극이라는 표현을 거의 쓰지 않죠. 그런 표현을 쓸 때는 '궁극'이라는 표현을 주로 쓰고요.

원문 기준으로 할 때 구극으로 되어있기 때문에 구극이라고 썼습니다.
Commented by 레이오트 at 2015/05/02 20:18
적절한 수준의 예법은 타인과의 원활한 상호작용에 필요하다는 점은 인정하지만 그걸 지나치게 따지면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일으키죠.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5/03 02:32
옳으신 말씀입니다.
Commented by 까빠혐뽕클랜 at 2015/05/02 20:53
일본에서도 꼰대냄새 풀풀난다고 극딜당할듯. 그것도 국뽕 한사발 잡수신 새파란 넷우익들한테도.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5/03 02:33
작가가 새파란 넷우익들은 물론 지긋한 우익들에게도 극딜당하고 있는건 사실이죠 (?)
Commented by 한쓰 at 2015/05/06 10:06
저 작가는 만화로 대놓고 천황제를 까는 좌익쪽 사람인지라...
Commented at 2015/05/02 21:04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5/05/03 02:46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by 채널 2nd™ at 2015/05/02 21:17
우와~

그러니까 ... 우덜 조선에서는 숟가락이 1 인치만 젓 -- '젖'을 순간적으로 기억 못한 ㅠㅠ -- 게 하는 예법을 개발하셔야 하겠군요. ㅋㅋㅋ

(그래서 ... 햄버거는 아가리가 찢어지게 쳐 먹으면 비매너 -- 어머? 쟤 뭐임..? -- 오물 오물 쳐 드셔야 '매너'라지예~) ;;;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5/03 02:33

일본에서의 젓가락 사용법에 대한 것은 아래 링크된 사이트에 간략히 언급되고 있습니다. 참고로 보시죠.

http://woman.mynavi.jp/article/140528-40/

우리가 이해해야할 부분은 '일본에서는 저런 젓가락 사용 룰을 가지고 있구나' 인 것이지 '우리도 저렇게 젓가락을 써야하는건가?'가 아닙니다. 우리는 우리가 하는대로 하면 되는 것이죠.

젓가락 사용 문화권에서의 젓가락 사용예절은 큰 틀에서는 다르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나라마다 젓가락 형태나 재질도 다르고 그렇기 때문에 조금 다른 부분이 나타나는 정도죠.
Commented by 채널 2nd™ at 2015/05/03 03:29
어라................... 중간의 저 링크 ... 흐미 .. 일본국 편향 링크군요...................... <-- 우덜은요 ㅋㅋ 일본국 글자면 보면 "경끼"를 일으키는지라.....

(개인적으로 ... 조큼 짜증났던 일 중의 하나 ... 양키들은요, 왼손으로 '칼'을 잡으시는디요... ㅎㅎ 초센징들은 ... 세상에 ... 땅에 떨어진 것도 다 줏어 드신다굽쇼???)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5/16 20:59
일본에서의 젓가락 사용 룰을 알기 위해서는 일본사이트를 참고해야지요.

양키를 단순히 서양인을 가리키는 것이라면...테이블매너에서 나이프는 왼손이 아니라 오른손으로 잡습니다. 미국이라고 해서 다르진 않습니다.

땅에 떨어진 것에 대한 것은 무슨 말씀인지 감을 못 잡겠네요.
Commented by 잭 더 리퍼 at 2015/05/02 21:30
대한민국의 식사예절로는 만든 이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먹기 전에 경건하게 사진촬영을[]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5/03 02:33
찰칵
Commented by Megane at 2015/05/03 12:48
스포츠 모드로 사진을 촥~촥~촥~촥~촥~촥~촥~(쳐맞을지도...)
Commented by 레이오트 at 2015/05/03 13:09
근접 촬영 및 손떨림 보정도 켜야죠.
Commented by 갸루샹 at 2015/05/04 05:08
한국은 젓가락질 못하는 사람도 쌔고 쌨는데요
굳이 예법까지 따질 여유는 없을 듯 싶어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5/16 21:02
https://www.youtube.com/watch?v=Z4R8BAF0vwo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