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일국교정상화50주년 기념우표 발행

오늘 6월 22일에  발행되었습니다. 

한일 양국을 상징하는

한복을 입은 여성 과 기모노를 입은 여성

배경에는 무궁화와 사쿠라를 뒀습니다. 

도안자체는 양국의 특징적인 요소를 뽑아쓰는 평범한 대비구성이죠. 


다만 일본 우편국에서도 

이 우표의 발행량은 적게 잡았더라고요.

보통 100만 시트를 기본으로 잡는데

50주년 기념우표는 70만 시트 발행이거든요.

인기 없으리라는건 충분히 예상가능하니 

발행하는건 발행하더라도

발행량을 줄이는것이었을겁니다. 

이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근데 이걸 발행한다는 자체가 상당히 의미가 있는겁니다. 

양국은 교류와 단절이 반복되었지만

수천년동안 가까이한 이웃이죠.
징글징글




우리나라에서는 한일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우표 발행하지 않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거는 하는 편이 나았다는 생각입니다. 

많이 아쉽게 생각합니다. 

어떻게 해도 '50주년'의 해는 다시 돌아오지 않거든요. 

좀더 대국적으로 미래를 내다보고 발행할건 발행했어야하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 큽니다. 


< 한국-볼리비아 수교 50주년 기념우표, 2015 >

분위기가 좋았다면 '공동발행' 형태로 발행하는 것도 괜찮았을텐데

현재 한일관계가 상당히 좋지가 않기 때문에

기획자체가 통과되지 않았던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근데 일본에선 발행했단 말이죠.


2012년에 중일국교정상화40주년 기념우표가 나왔는데

이 때 아주 끝내줬죠.


2012년엔 중일관계가 심각하게 좋지 않았던 해였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40주년 기념우표를 발행했다는 점에서 의미는 있습니다. 



사실 저 시위가 8월에 일어났고
우표는 9월에 발행된 것이기 때문에
그 문제 때문에 예정되어 있던 우표 발행을 중단한다는 것도 좀 그렇죠.

저런 일이 발생했다고 해서 우표발행을 취소한다는 것도 좀 웃긴 일이니까요.

그래도 정상적으로 발행했다는 점은 괜찮게 평가합니다. 


애초에 중국-일본간 국교정상화 이후에는 

해당 기념우표발행이 10주년 단위로 끊긴적이 없습니다. 

이게 어떻게든 유지가 되고 있는것도 의미가 있어요.




근데 한일관계는 좀 그렇지가 않습니다. 

10주년은 없고

20주년 부터 나타나는데

< 한일국교정상화20주년 기념우표, 1985 >

일본의 상징인 후지산을 배경으로 날아가는 대항항공기.

< 한일국교정상화30주년 기념우표, 1995 >

금동미륵반가사유상과 비교되어

고대부터 계속된 한일관계를 나타내는 유명한 불상입니다. 



뭐 우리도 20주년, 30주년 기념우표는 꾸준히 발행한 바 있죠.

한일관계가 경색분위기까지는 아니더라도

조선총독부건물철거 등 

이른바 '역사바로세우기'사업이 1995년에 있었습니다. 

YS때도 반일기조는 상당히 셌습니다.

그런거 하는 와중에도 국교정상화30주년 기념우표는 꼬박꼬박 발행하고 있었던거죠.


일본에서도 

< 한일국교정상화20주년 기념우표, 1985 일본 >

한국의 국화인 무궁화가 단독등판하기도 했고

< 한일국교정상화30주년 기념우표, 1995 일본 >

도안에 있는 저거는 현대의 작품인데

바탕을 보시면 직물이라는 느낌이 올겁니다. 

일본의 인간문화재가 1965년에 만든 조선의 상자그림을 염색으로 구현한 '띠'이 일부분입니다. 

이게 고대의 한일교류를 상징한다면

이거는 현대의 한일교류를 상징하는 거겠죠.

요즘에 도안한다면 좀 다르게 구성하겠지만...

요거 에 대한 좀 더 자세한 정보는 이쪽으로...

이 시기에는 양국이 날짜도 맞춰서 발행하고 그랬습니다. 





그러다가 40주년이 양국 모두 붕 떠버리게 되는데
(중일은 그렇지 않고 한일만 그렇게 됨)

2005년도...잘 생각해보면

그렇게 한일관계가 썩 좋지 않긴 했습니다. 

당시 양국 정부는 노무현-고이즈미 두 정상이 있을 시기인데요.

고이즈미는 지금도 우리 국민들에게 꽤나 인상깊을 일본 총리였죠.

YS 이후 첫 피크


전반적으로 분위기도 안 좋은 것도 있었지만

그게 당시에 특별히 '우표'에 영향을 줄 사건이 있어서 그런게 아닐까 짐작만 해봅니다. 



< 독도의 자연, 2004 >

특별하게 '우표'에 관련한 한일간 갈등이 있었기 때문에

40주년 기념우표 발행이 없었던게 아닌가 싶은거에요.

이 때는 양국 모두 건너뛰었습니다. 

그래서 여기까진 짝이 맞습니다.




근데 50주년에 일본에선 발행하고

한국에선 발행 안 한다....


이게 여러가지로 부담이 되는겁니다. 

어제만 해도 한일외교장관 회담 전 선물교환을 할 때

일본측에서는 이 기념우표를 건냈는데

우리는 여기에 상응하는 것을 건내줄 수 가 없었습니다. 

우리측에서는 연필모양의 은제 문진을

일본측에서는 한일우호로고가 그려진 밥주걱을

주고 받았는데

거기에 일본측에서는 기념우표도 얹어서 줬거든요.

우리도 했어야 합니다.

 
사실 일본에선 이 우표가지고 말이 좀 있는 편입니다.

'한국에선 발행하지도 않는데 왜 우리만 발행하느냐'

가 흔한 불만이더라고요.

그건 이해합니다.


반대로 한국에서만 발행하고 일본에서 발행안한다고 하면

역시 우리도 좀 그럴거에요.

그리고 친일정부니 뭐니 하며 욕하는 사람이 꽤 있겠죠.




더 파고들면

도안자체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무궁화와 사쿠라가 같이있는 경우가 좀 그렇거든요.

'무궁화가 사쿠라보다 에 있다'

그게 크게 기분나쁘다 이거거든요.


무궁화와 사쿠라는 양국을 상징하는 꽃인데

상하관계에 놓여있다?

이거는 잘못됐다고 생각합니다.



저런 도안이 우리나라에서 비슷하게 나왔다면 

역시 문제시 되었을겁니다. 

양국의 상징이기 때문에 이 도안처럼 '좌우'로 함께 서있는 편이 낫지

'상하'배치를 하는 건 좀 그렇죠. 



애초에 

저렇게 한 장의 우표안에 양국의 요소를 모두 집어넣기 보다

각각 따로따로 도안하는 게 흔한 방법이거든요. 

한 장에 모두 집어넣는거 자체가 좀 무리한 도안이긴 합니다. 

저렇게 하면 배치가 아무래도 어렵죠.

이런식으로 한 우표에 두 요소를 다 넣어야겠다면

하나를 크게 하나는 작게 하는 걸 교차하는 식으로 도안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 중일국교정상화20주년 기념우표, 1992 일본 >

< 중일국교정상화30주년 기념우표, 2002 일본 >

일본의 기존 도안들이 대체로 이랬습니다. 

한 장 한 장 각국 상징물을 따로따로 넣는걸 선호했어요. 

과거의 도안을 보면 말이죠.

근데 이번엔 왜 이렇게 만들었나 싶습니다. 

.......

역시 이상해요.

보통 이런 도안을 잘 하지도 않을 뿐더러

저렇게 오해를 살만한 배치도 여간해서는 안 합니다. 

오히려 상대국에 결례가 될 수 있기도 하고요.

아마 이 때의 도안에 대한 부담이 남아 있어서

그걸 해소하려고 하려고 한게 아닐까?

 하는게 개인적인 추측입니다.


이 때는 사쿠라를 모란보다 위에 배치했거든요. 

이것도 잘못된거에요.

일본과 중국이 '상하관계'에 놓여있다?

이런 오해를 불러일으킬 도안은 하는게 아닙니다. 

근데 또 하필 일본자동차 불타올랐던 2012년에 이런 도안을 했더란 말이죠.


그래서 일본 우편국에서 사쿠라를 한 번 내리는 식으로

 그 때의 실수를 벌충하려고 하려는게 아닌가....

싶은데....

미스테리죠. 그냥.



무궁화가 주변에서 흔히 보는 품종이 아니기 때문에

그 부분이 좀 낯설게 느껴질 수 는 있겠습니다만



무궁화 도안은 문제없다고 봅니다. 

우리 우표에서도 다양한 품종을 다뤘죠.

이 정도로 도안했다고 하면 

무궁화 자체에는 상당히 신경썼다고 생각합니다. 





수교 관련 우표는 이케이케 국기배치하는 것마저도

좌우를 번갈아가며 배치하고 해야하는 그런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습니다.

도안속의 한일 여성들은 키도 같고 

둘이 비스듬하게 마주보는 식으로 

나란히 서 있기 때문에 상호 대등한 관계로 보이죠.



이것도 이대로 좋다고 할 수 도 있겠지만

이 경우도 가능하면 좌우를 번갈아면서 배치를 바꾸는 것도 괜찮죠.

그냥 한일 양국이 지도상으로 볼 때 

한국이 일본의 왼편에 있고 

일본이 한국의 오른편에 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딱히 어떤 의도같은 게 있는 것은 아니고

그냥 그런식으로 배치한 것이다...라는 해석도 가능하죠.


일반적인 우표 도안자체로는 보기에 좋지만

'양국의 수교'를 다룬다는 점에서 뭔가 찜찜함이 남는 도안이긴 합니다. 

굳이 한 장에 다 넣으면 상하배치를 하지 말고 판형을 가로로 해서 좌우배치를 하면 되었을텐데....

아래 도안을 먼저 완성해버려서 그렇게 하기가 좀 곤란했던 걸지도 모르죠.



일본 우편국에 이런저런 구도를 가지고 대체 무슨 의도냐~라며 

도안이 크게 잘못되었다는 주장이 상당히 많고

이걸 부추기는 기사도 보이는만큼

이걸가지고 음모론 쓰는 것도 가능해 보일 정도이긴 합니다. 


그래도 이걸 우리가 우리한테 유리하게 도안한 것은 아니잖아요 -ㅠ-?

일본 우편국에서 만들었지

한국 우정사업본부에서 만든건 아니니까요.

일본 내부에서는 말이 좀 있지만

우리가 보기엔 별로 문제있는 도안은 아니죠. 괜찮아요.







일본에선 국교정상화50주년 기념우표를 발행했습니다.

근데 우린 안 했죠.



어떻게든 평가할 수 있습니다.

좋게 보면 양국의 우호협력을 위한 선의의 표시.

안 좋게 보면 일본측에서 여러가지 수를 마련하였던 것.

분명한 건 준비자세가 우리와는 달랐다는 걸 보여준다는 거죠.

전체적인 역량에서는 격차가 없길 바랍니다. 



그리고 50주년 기념우표발행 자리가 비어버린 만큼 짝이 안 맞는데

이거는 앞으로 역사의 흔적으로 계속 남게 될겁니다. 

아쉽게 생각합니다.

by MessageOnly | 2015/06/22 20:06 | ■ 즐거운 취미 | 트랙백 | 핑백(1) | 덧글(16)
트랙백 주소 : http://larca.egloos.com/tb/408823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기침 가래엔 용.각.산. : .. at 2015/06/24 01:06

... 일본에선 사쿠라 위에 있는 무궁화있다고 난린데 이거 거론하는 누리꾼은 없어보이네요.... 흰 무궁화는 '배달계' 무궁화로 아무 문제가 없다 것은 지난 포스팅에서 언급했으니 패스. 무궁화와 사쿠라의 상하배치는.... 저는 이게 꽤나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역시 바라보는 방향이 다르네요. 이거 언급하는 경우가 이렇 ... more

Commented by 레이오트 at 2015/06/22 20:16
1. 일본의 국화는 그들이 그렇게 광적으로 숭배하는 덴노의 상징인 국화입니다.
2. 지금도 종종 더글라스 멕아더가 덴노를 교수대로 보냈어야만 한다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3. 한일 양국의 서로에 대한 경멸과 증오는 기존에 있던 경멸과 증오에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면서 생긴것도 있지않을까 싶네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6/22 20:32
일본의 법정 국화(國花)는 없습니다. 국화(菊花)는 말씀하신대로 덴노의 상징일 뿐입니다. 하지만 국화(菊花)의 인기는 벚꽃에 비할 바가 아니고 일본사람들이 워낙 애호하는 꽃이다 보니 거의 국화(國花)에 준하는 상징성을 갖게 된 거죠. '실질적'으로 국화(國花)로 취급합니다. 그래서 우표에도 저렇게 넣고 주화에도 넣고 하는 거죠. 그리고 중국도 모란이 국화(國花)인건 아니에요. 거기도 사정이 비슷합니다.
Commented by 레이오트 at 2015/06/22 20:36
그런 것이었군요. 그러고보니 히노마루, 즉 일장기도 최근까지 관련 법령이 없었다고 하더군요.
Commented by Real at 2015/06/22 20:38
이런 작은 것에 가까운 문제에서도 이런 준비의 차이가 나오는 것이 아닌가 싶어서 개인적으로 씁쓸합니다. 특히 박근혜 행정부에 들면서 국외문제 국내문제에서 작은문제의 해결에 대해서 상당히 무관심하다가 크게 만든 사례들이 계속 나오고 있으니까요. 저런 치밀함 혹은 말씀하신것처럼 좋게보면 선의의 표시의 의지와 행동력에서 저렇게 뒤쳐진다는건 큰것에서조차도 한국이 적극적이지 못한 매너리즘에 빠진 행동을 보이겠다는 평가의 단초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6/25 00:03
강온양면으로 접근하는게 당연하죠. 선물교환에 등장한 밥주걱만해도 일본식 선물문화가 반영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연필모양의 은제문진은 그냥 보통으로 주는 그런 선물인거에요. 그냥 특별한 의미 부여없이 전달한 선물인데, 밥주걱은 일본측 외무장관의 고향에서 자란 나무로 만들었다는 정성이 깔려있고 한일국교정상화50주년 로고(http://www.mofa.go.jp/mofaj/files/000068077.jpg )를 거기에 그려넣었습니다. 그것도 한글로 써서요. 맞춤형 선물이었던 거죠.
Commented by Megane at 2015/06/22 21:39
저렇게 좌우대비를 할거면 차라리 가로로 뽑아서 수평선상에 놓았어도 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러면 좀 표현하기가 편하지 않았을까요? 우표 하나로도 이렇게 국제관계를 볼 수 있다는 게 흥미진진했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Commented by 레이오트 at 2015/06/22 22:03
그게 우표 모으는 재미 중 하나이지요.

제가 군생활 할 때 세번째 중대장이기도 한 군수과장이 우표와 화폐 수집이 취미라서 한 날은 자신의 컬렉션을 중대원들에게 보여주었던 일이 있었죠. 저는 밀덕일뿐만 아니라 역덕이기도 해서 각 우표와 지폐의 역사적 가치를 알고있어서 걸그룹 사진이 아니라고 그것들을 함부로 다루는 중대원을 보면서 멘탈이 제대로 갈려나가는 경험을 했지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6/25 00:04
저걸 좋은 쪽으로 해석하면 '사이를 떨어뜨리지 않고 좀더 가깝게 하려는' 그런 우호적인 의미로도 해석은 가능하다 라고 생각합니다. 우표를 각각 따로따로 도안하는게 보통인데 그걸 무리해서 한 장안에 넣었다는 것은 일부러 했다는 거거든요. 그래서 두 사람이 나란히 서 있는 도안이 완성되면서 판형을 세로로 잡게 된게 아닌가 싶습니다.

컬렉션 보여주고 그러실 정도면 상당한 수집가이시겠네요. 저는 내보여줄 정도는 아닙니다.
Commented by 아이지스 at 2015/06/22 22:08
우리나라도 했었어야 하네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6/25 00:04
50주년이면 공동발행 추진하기 딱 좋은 주기인데 그걸 놓치게 된 것이라 아쉽게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역사관심 at 2015/06/23 02:16
한 5년전에 찍었다면 200만부는 찍었을텐데...아마 국내에서도 찍었을테고. 참 시류라는게 변화무쌍합니다.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6/25 00:04
시점은 괜찮겠지만 45주년은 좀 애매하죠.
Commented by 땡그리 at 2015/06/23 18:47
혹시 이번50주년 우표 구하고싶은데 우리나라에서 구할수는없나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5/06/25 00:04
구매대행을 이용하시거나 우표상을 통해 구입하시는 방법이 있겠네요.
Commented by 동글동글 바다코끼리 at 2015/10/16 13:41
꽃의 위치 상하 관계 등, 정말 그런 느낌이 안됩니다.
유교적 중화주의적 서열의식이 강한, 한국인 듯한 발상이네요.
Commented by MessageOnly at 2017/08/21 00:54
무궁화와 사쿠라의 위치(상하)에 대한 불만은 일본 웹에서 나온 불만을 언급한거에요.

그렇다고 그 일본인이 유교적 중화주의적 서열의식이 강했기에 그런 불만을 표시했다고도 생각지 않습니다.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